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청래 “참회한다”…불교계에 ‘봉이 김선달’ 발언 사과

전국승려대회 참석하려다 발 돌려
‘탈탕 계획’ 질문엔 묵묵부답
당내서 자진 탈당 요구도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사과 기자회견을 한 뒤 소통관을 떠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봉이 김선달’ 발언으로 불교계의 강한 반발을 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불교계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참회와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사죄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말한 뒤 “지난 몇 달간 스스로 많은 성찰과 사색의 시간을 가졌다. 불교계 고충과 억울한 점도 인식하게 됐다. 다시 한번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임인년 새해 첫 일정으로 10여곳의 천 년 고찰을 찾아다녔다. 큰 스님들께서 많은 지혜로운 말씀을 주셨고, 호국불교의 애환과 불교문화를 지키려 헌신하는 스님들의 고충을 알게 됐다”며 “따뜻하게 품어주신 스님들께 감사드리고, 깨달음을 주신 스님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낮은 자세로 경청하고, 국민과 불교계 상생·발전을 위해 더욱 정진하겠다”며 “소중한 문화재를 지켜온 불교계와 스님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법과 제도를 정비하는 데 미약하나마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자회견 후 정 의원은 ‘탈당 계획이 있느냐’ ‘이번 사과 이후에도 불교계 항의가 끊이지 않을 경우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답을 피한 채 자리를 떴다.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대규모 승려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의 사과 입장 발표에 반발하며 자리를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정 의원은 정부·여당의 종교편향을 규탄하는 대한불교조계종 개최 전국승려대회에 참석하려 했지만 행사장에 들어가지 못했다.

이와 관련해 ‘조계종에서 거부 통보를 한 것이냐’는 질문에 “자세한 사정은 저도 잘 모르겠다”며 “가고 있는 중에 차 안에서 (국회) 소통관에서 이야기하는 게 좋겠다(고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정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로 지칭하며 ‘봉이 김선달’에 비유해 불교계의 거센 반발을 샀다.

이재명 대선 후보와 송영길 대표 등 당 지도부, 정 의원 본인의 사과 등에도 불교계는 정 의원의 출당 조치 등을 민주당에 요구했으며 당내에서도 자진 탈당 필요성이 언급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정 의원은 최근 페이스북에 ‘이핵관(이재명 후보 핵심 관계자)’이 찾아와 자진 탈당을 권유했다고 공개적으로 주장해 당내 마찰을 빚기도 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