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두환 공원’ 명칭 두고 14년째 시끌… 찬반 팽팽

전두환 전 대통령 아호 딴 경남 합천 ‘일해 공원’
지역주민들은 ‘바꾸면 안된다’ 의견 우세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사자(死者)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2019년 3월 11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마친 후 법정을 나서고 있다. 최현규 기자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아호를 딴 공원의 명칭을 두고 찬반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경남 합천에 있는 일해공원이 논란의 중심지다. 2004년 ‘새천년 생명의 숲’이라는 개원한 일해공원은 2007년 전씨의 아호 ‘일해(日海)’를 딴 지금의 이름으로 변경했다. 합천은 전씨의 고향이다.

경남 합천은 21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일해공원 명칭과 관련해 제1차 지명위원회를 했다. 이날 지명위는 지난해 12월 1천500여명의 서명을 받아 일해공원 명칭을 새천년 생명의 숲으로 심의·의결해달라는 시민단체 ‘새천년 생명의 숲 되찾기 합천군민운동본부’ 청원에 따라 마련됐다.

이날 위원장인 문준희 합천군수를 포함한 위원들은 사안의 중대성에 비춰볼 때 충분한 논의와 군민들의 폭넓은 뜻을 모을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다음 달 16일 명칭 변경 찬반 단체가 참석한 공개 토론회를 하기로 했다. 토론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바탕으로 내달 23일 제2차 지명위를 열어 공원 명칭 변경이나 존치에 관해 결정할 방침이다.

지난해 11월 전씨가 사망한 이후 논란은 더 가열되는 분위기다. 진보당 경남도당은 성명을 통해 “전두환 아호를 떼어내고, 전두환 적폐를 청산하는 논의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전씨 아호를 딴 일해공원은 합천의 수치이자 국민적 불행이 아닐 수 없다. 일해공원 명칭 변경은 합천 주민들의 분노일 뿐만 아니라, 국민적 요구”라고 밝혔다. 문 군수에게 빠른 결단을 촉구한 것이다.

합천군민운동본부는 합천군이 2007년 ‘일해공원’으로 명칭을 바꿀 당시 지명위원회 개최 등 규정과 절차를 지키지 않았다는 취지로 주장하고 있다. 운동본부는 주민발의 청원인 모집 과정에서 제시된 다양한 공원 이름 후보들도 소개했다. 조선시대 영남학파의 거두인 조식 선생 호를 딴 ‘남명공원’, 황강의 고운 모래를 연상시키는 ‘은모래 공원’ 등이다.

지난 10월 진행한 일해공원 명칭 변경 관련 여론조사 결과. 자료 리얼미터

지역주민 사이에선 이름을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합천지역 6개 지역신문사가 지난해 10월 리얼미터에 의뢰해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명칭을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이 절반에 가까운 49.6%를 차지했다. ‘변경해야 한다’는 응답은 40.1%, ‘상관없음, 잘 모름’은 10.3%를 기록했다. 설문 대상은 만 18살 이상 군민 739명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6%포인트다.

연령대가 높을수록 변경하면 안 된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다. 만 18~29살 응답자는 56.3%가 ‘명칭을 변경해야 한다’고 답했고, 30대와 40대도 각각 63.4%, 58.6%로 변경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반면 50대와 60대, 70세 이상은 각각 47.5%, 57.9%, 57.4%로 ‘변경하지 말아야 한다’는 답이 우세했다.

일해공원 표지석. 연합

일해공원은 합천이 전씨의 고향이란 점을 알리자는 취지에서 명명됐다. 공원 입구에는 전씨의 친필 휘호를 새긴 표지석이 세워져 있다. 표지석 뒷면에는 ‘전두환 대통령이 출생하신 자랑스러운 고장임을 후세에 영원히 기념하기 위해 표지석을 세웁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