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돼지 심장 이어 신장 첫 인체 이식…“사흘간 기능”

뇌사자에 유전자 조작 돼지 신장 이식 수술

미국 앨라배마대 의료진이 지난해 9월 유전자 조작 돼지 신장을 뇌사 판정을 받은 남성 짐 파슨스에게 이식하기 위해 수술 준비를 하는 모습. 제이미 로크 박사가 이끄는 앨라배마대 의료진은 20일(현지시간) 미국이식학회저널(AJT)에 실린 논문을 통해 돼지 신장 인체 이식 수술을 처음으로 성공했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미국에서 유전자를 조작한 돼지의 신장을 뇌사자 체내에 이식하는 수술이 처음으로 진행됐다고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와 AP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7일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심장 인체 이식 수술이 미국에서 성공한 데 이어 신장 이식도 시도됐다.

제이미 로크 박사가 이끄는 앨라배마대 의료진은 이날 미국이식학회저널에 실린 논문을 통해 “지난해 9월 교통사고로 뇌사 판정을 받은 남성 짐 파슨스(57)의 신체에서 신장을 제거하고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신장을 이식했다”고 밝혔다. 수술은 파슨스의 뇌사 판정 나흘 뒤인 지난해 9월 30일 진행됐다.

의료진은 논문에서 “이식 수술 23분 만에 돼지 신장을 통해 소변을 생성하기 시작했다. 이후 77시간 동안 정상적으로 기능했다”고 보고했다. 이식 과정에 신장 두 개 중 하나가 손상돼 기능이 다소 약해졌다. 하지만 두 개의 신장에서 모두 인체 거부반응은 나타나지 않았다. 수술을 받은 뇌사자가 돼지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것은 물론 혈액에서 돼지 세포가 검출되지도 않았다.

하지만 수술 후 3일차에 뇌사자의 몸에서 혈액 응고 장애로 과다 출혈이 발생했다. 이식된 신장은 결국 제거됐고 환자는 사망했다. 연구진은 수술을 앞두고 자체 개발한 조직 적합성 반응 검사로 수술 가능 여부를 미리 파악했다. 수술 성공으로 검사의 유효성도 검증됐다고 연구진은 의미를 부여했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돼지 장기 이식에 관한 연구가 잇따라 성과를 내는 가운데 이번 수술은 동료심사를 통과한 의학저널에 실린 첫 신장 이식 연구 성과”라고 평가했다.

뉴욕대 랭곤헬스 의료진은 지난해 10월 돼지의 신장을 ‘체외’에 이식하는 수술에 성공했다. 당시 이식 대상자 본인의 신장 2개를 그대로 둔 채 체외에 돼지 신장을 1개가 연결됐다. 이 신장은 54시간 동안 정상 기능했다. 환자의 신장 2개를 모두 제거하고 돼지 신장 2개를 이식한 이번 연구와는 차이가 있다.

지난 7일에는 메릴랜드대 의료진이 말기 심장질환자의 체내에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심장을 이식하는 수술을 진행해 주목받기도 했다. 심장을 이식받은 환자는 무사히 생존한 상태로 알려졌다.

수술에는 모두 유나이티드세라퓨틱스의 자회사인 리비비코어에서 만든 유전자 조작 돼지가 사용됐다. 이 회사 연구진은 인체 면역체계의 공격을 유발하거나 동물의 장기를 과도하게 커지게 하는 일부 유전자를 제거하는 등 10가지 유전자를 변형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집도된 장기이식 수술은 4만1000여건이지만, 장기이식 대기자가 10만명 이상이라는 점에서 턱없이 부족하다. 이들 중 수천명이 매년 장기이식을 기다리던 중 사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신장 이식 대기자 중 하루 10명 이상이 수술을 받지 못하고 사망한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로크 박사는 “장기 부족 사태는 우리가 한 번도 해결책을 가져본 적이 없는 위기”라면서 올해 안에 살아있는 환자에 대한 소규모 임상시험 승인을 기대했다.

신장을 이식받은 파슨스는 장기기증자로 등록된 상태였으나 기증하기에는 적합하지 않았고, 남을 돕기 좋아하는 사람이었다고 유족은 전했다. 유족은 “파슨스는 최대한 많은 사람을 살리고 싶어했을 것”이라며 “자신의 죽음이 다른 이들에게 희망을 가져다줄 수 있다는 사실에 자랑스러워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