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李추경 제안에 “뭘 논의하자는 건지…진정성 의문”

“이미 작년 8월부터 50조원 말해”
“그때는 포퓰리즘이라고 하더니 선거 앞두고…”
“文 설득해 제대로 된 추경안 가져오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오후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발언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지원하기 위한 35조원 규모의 추경안에 대해 논의해보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제안을 사실상 거절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선대위 필승결의대회 및 지역언론인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여당 후보님이 행정부와 대통령을 설득해 추경안을 보내라 했는데, 지금 보낸 게 14조원 규모”라며 “14조원 갖고는 터무니없이 부족하다고 발표를 다 했는데 뭘 논의하자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미 할 얘기를 다 했다. (피해 규모를) 등급화, 지수화해서 피해를 본 분들에게 피해 규모에 따라 나눠줘야 하고 구체적인 용처까지 다 냈다”며 “50조원을 지난해 8월부터 말했고 어떻게 쓸지도 말했는데, 그때는 (이 후보가) 포퓰리즘이라고 하더니 실효적 조치를 해야지 선거를 앞두고 이런 식의 행동은 국민께서 진정성 있는 행동으로 볼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또 “정부가 국무회의를 거쳐 예산안을 국회에 보내면 양당 원내지도부가 논의하는 게 순서”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특히 “14조원 추경안도 선거를 앞두고 선심성 재정 지출을 빼놓으면 정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게 돌아갈 금액이 얼마 되지도 않는다”며 “1인당 300만원씩 나눠준다고 하면 그분들이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이어 “제가 만나본 바에 의하면 아마 어처구니없어할 가능성이 크다”며 “제대로 된 추경안을 여당이 대통령을 설득해서, 그걸 가져오라 이 말”이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홍준표 의원와의 회동 후 공천 문제로 불거진 갈등과 관련해 “우리 홍 전 대표님과 나눈 얘기며 사정에 대해 언급하는건 적절치 않은 것 같다”라면서 “어쨌든 우리당이 원팀으로 정권교체를 해 나가는데 필요한 일이라면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고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과 회동 가능성에 대해서도 “원팀으로 대선을 치르는데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추행 피해자인 김지은씨가 사과를 요구한데 대해 “사담이 공영방송에 의해 공개가 된 건 부적절하지만 어찌됐든 그 과정에서 상처받으신 분들에게는 죄송하다는 말씀 드렸고 그런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했다. 무속 논란과 관련해선 “국민 여러분들의 판단에 맡기겠다”고 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