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 대통령, ‘임기 논란’ 조해주 선관위원 사의 수용

조해주 “완벽하게 선관위 떠나련다” 글 올려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문제로 논란이 된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의 사의를 수용했다.

중동 3개국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현지에서 조 상임위원의 사의 표명을 보고 받고 이를 수용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선거일이 얼마 남지 않았고 신임 선관위원 임명시 임명 절차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필요한 논란을 줄이기 위해 조 위원이 이전에 밝혔던 사의를 반려했으나, 본인이 일신상의 이유로 재차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사의를 수용했다고 박 수석이 전했다.

조 위원은 이날 내부망에 “일부 야당과 언론의 정치적 비난 공격은 견딜 수 있으나 위원회가 짊어져야 할 편향성 시비와 이로 인해 받을 후배님들의 아픔과 호소를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다”며 “위원회 미래는 후배님들에 맡기고 이제 정말 완벽하게 선관위를 떠나련다”고 밝혔다.

조 위원은 오는 24일 상임위원 임기가 만료된다. 앞서 조 상임위원은 지난해 7월과 올해 초 문 대통령에 사의를 표명했지만 두 차례 모두 반려됐다.

문 대통령은 대선이 채 50일도 남지 않은 상황을 고려해 사의를 반려하고 선관위원직을 유지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지난 19일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조 상임위원은 19대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일한 경력이 있어 선관위원 지명 당시부터 중립성 논란이 일었었다.

상임위원은 선관위원 중 한 명으로 호선한다. 선관위원 임기는 6년이지만 선관위 사무를 사실상 총괄하는 상임위원의 임기는 3년이다.

조 상임위원이 선관위원으로 계속 활동할 경우 비상임 선관위원으로 3년 간 더 일할 수 있었다. 하지만 상임위원을 맡은 선관위원은 상임위원 임기 3년을 마치면 남은 임기와 관계없이 물러나는 게 관례였다.

문 대통령이 앞서 조 위원의 사표를 반려하자 국민의힘은 “유사 이래 한 번도 있지 않았던 초유의 일이며 얼토당토 않는 폭거”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임기가 끝난 조 위원을 즉시 선관위에서 퇴진시키고 또한 야당 추천 몫인 비상임 선관위원 문상부 후보자에 대한 선출 동의안 처리 절차를 진행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