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서울 지하철 지상구간 지하화…급행노선 신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은평한옥마을에서 서울 지역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1일 주요 철도·도로의 지하화와 대규모 주택 공급을 골자로 하는 서울 지역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은평역사한옥박물관에서 “서울시민 여러분께서 가장 깊이 걱정하는 주거 불안정, 교통 체증, 지역 불균형, 환경 파괴와 같은 문제들을 정공법으로 돌파하겠다”며 7대 공약을 제시했다.

먼저 대규모 주택 공급을 예고했다. 이 후보는 현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 사과한 뒤 “저 이재명은 서울의 주거 안정을 제1의 목표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구체적인 공급 규모와 방식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 후보는 “수일 내로 공급 대책을 발표할 테니 기다려 달라”며 “서울과 수도권에서 ‘이렇게까지 하나’라고 생각할 정도로 공급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민주당은 “기존에 정부가 발표한 서울 32만호 외에 추가 공급 물량을 밝힐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점검회의에서 윤호중 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후보는 무주택 청년에 한해 부동산 대출 규제를 완화하겠다는 방침을 시사했다. 분양가 통제와 신규택지 개발을 통해 저렴한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구상도 내놨다.

이 후보는 또 “지상의 주요 철도와 도로가 지역을 분절시키고 발전을 저해하고 있다”며 지하화 추진 계획을 밝혔다. 지하철 1·2·4호선 및 경의선과 중앙선의 지상 구간, 경부고속도로 양재~한남 구간과 동부간선도로가 대상이다. 민주당은 이렇게 마련된 택지에 부동산을 공급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 후보는 지하철 4·6·7호선의 급행 노선 신설과 신분당선 연장선의 조속한 완공, 경전철 동북선 조기 완공, 면목선 및 강북횡단선 건설 추진 등도 약속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