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청 대망론’ 윤석열, 충남·대전 찾아 공약 보따리 풀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1일 대전 동구 중앙시장을 방문해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박2일 일정으로 충청권을 찾았다. 21일 충남 천안과 대전을 방문한 윤 후보는 공항과 철도 건설 등 공약 보따리를 풀면서 중원 공략에 나섰다. 특히 역대 대선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온 충청 표심을 잡기 위해 자신이 ‘충청의 아들’임을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천안의 유관순 열사 기념관을 참배하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했다. 이어 천안 아우내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충남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저 혼자만의 힘으로 위기의 대한민국을 바로잡기 어렵다”며 “충청인의 열정적인 도움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윤 후보와 동행한 정진석 국회부의장은 “윤석열은 충청의 아들이며, 충청 중심 시대를 활짝 열 적임자”라고 치켜세웠다. 윤 후보의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고향이 충남 공주인 점을 내세워 지역민들의 충청 대망론을 자극한 것이다.

윤 후보는 “충남을 대한민국의 미래 비전을 구현하는 국가 균형발전의 핵심으로 만들겠다”며 7가지 지역 맞춤 공약을 제시했다. 충남 삽교역과 대전역을 잇는 충청 내륙철도를 건설하고, 충남 서산에서 경북 울진까지 연결되는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220만 도민의 염원인 충남의 하늘길을 열겠다”며 서산 공군비행장 인프라를 활용한 민간공항 건설도 약속했다.

오후에는 대전을 방문해 “윤석열정부에서는 대전이 키워온 과학이 국정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0만평 규모의 제2대덕연구단지 조성, 방위사업청의 대전 이전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윤 후보는 22일에는 세종과 충북 청주를 방문할 예정이다.

천안·대전=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