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욕설 논란에 “엄마 때문에 그랬다더라 전해 달라” 호소

‘연트럴파크’ 방문해 시민들 만나
지지자들 “이재명은 효자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거리에서 열린 '걸어서 민심 속으로' 연남동 거리 걷기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1일 ‘연트럴파크’로 불리는 경의선 숲길을 방문해 시민들과 만남을 가졌다. 이 후보는 자신의 욕설 논란에 대해 재차 언급하면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연남동 경의선 숲길을 45분 가량 방문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이번에는 5000표 차이로 당락이 결정될 수 있다”며 “여론조사가 들쑥날쑥 하루가 다르게 교차하고 있다. 어떻게 될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2표 차이로 누군가가 떨어지게 될지도 모른다. 여기 계신 분이라도 주변에 좀 알려달라, 왜 유능한 사람이 대통령이 돼야 하는지”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욕설 논란에 대해 “여러분들이 (주변에) 말해 달라”며 “욕했다는데 보니까 엄마 때문에 그랬다더라, 집안 이야기 좀 그만했으면 좋겠다, 보니까 흉악한 사람이 아니더라고 전해 달라”고 호소했다.

지지자들은 “(이재명은) 효자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민주당 선대위는 전날 욕설 녹음파일에 대해 ‘이 후보의 친형이 어머니에게 패륜적 발언을 했고, 이 후보가 이를 참을 수 없어 대응하는 과정에서 욕설이 나온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후보가 등장하자 함께 사진을 찍으려는 청년들이 몰리면서 경의선 숲길에 혼잡이 빚어지기도 했다.

한 젊은 남성이 이 후보를 향해 “이재명 갤러리 파이팅”이라고 하자 이 후보는 웃으면서 “디시인사이드, 이재명 갤러리”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최근 디시인사이드 이재명 갤러리에 잇따라 글을 올렸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