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하철역 9초 스쳤는데 감염…오미크론의 무서운 전파력

홍콩 유치원 교사 A씨 확진 사례
홍콩 당국 “짧은 만남으로도 감염”

홍콩 지하철 MTR 역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신화/뉴시스

지하철 이동 통로에서 9초 차이를 두고 지나쳤을 뿐인데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홍콩에서 확인됐다.

홍콩 보건당국은 26세 유치원 교사 A씨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경로를 추적한 결과 이 같이 밝혔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지하철 이동 통로에서 다른 오미크론 감염자 2명과 거의 같은 시간 머물렀다. 둘이 마주쳤던 시간은 9초 가량에 불과했다. 3명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다. A씨와 감염자 2명은 각각 다른 방향을 향해 걸어갔다.

홍콩 당국은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이 델타 변이 보다 4~8배 강한 것을 고려할 때 이 같은 짧은 만남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고 밝혔다.

홍콩 정부의 고문 데이비드 후이 박사는 “A씨와 다른 감염자들이 근접 거리에 있었고 바람의 방향에 따라 감염자의 침방울이 A씨 쪽으로 향했을 수 있다”며 “침방울이 눈에 닿을 수 있고 마스크의 측면 공간을 통해 공기 전파가 이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후이 박사는 추가적인 보호 조치로 안경을 쓰거나 마스크 위에 별도의 안면 가리개를 쓸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

당국은 A씨가 걸린 오미크론 변이가 지역 사회에 오미크론 변이를 전파한 B씨의 유전자 염기서열과 동일한 것을 확인했다. B씨의 남편 C씨가 ‘오미크론 수퍼 전파자’로 지목되면서 홍콩의 한 임대주택 단지 주민 2700여명은 닷새간 자택격리를 당하게 됐다.

C씨가 해당 단지를 방문한 후 주민 중 확진자가 20명까지 증가했다. C씨는 해당 단지 방문 사실을 숨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