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농심, 신인 ‘피터’ 활약 힘입어 3연승 질주

KT에 2대 1 역전승


2승1패를 기록 중이던 두 팀 간의 맞대결에서 농심 레드포스가 웃었다.

농심은 2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KT 롤스터에 2대 1 역전승을 거뒀다. 한화생명e스포츠에 일격을 맞으며 시즌을 시작했지만, 이후 리브 샌드박스, 담원 기아, KT를 연달아 잡아내면서 상위권 도약에 성공했다. 3승1패(+3), 단독 3위로 도약했다.

농심과 마찬가지로 1패 뒤 2연승을 달렸던 KT는 이날 패배로 기세가 다소 꺾였다. KT는 시즌 첫 경기에서 담원 기아에 패배했지만, 이후 한화생명과 광동 프릭스를 연달아 잡은 바 있다. 농심에 지면서 2승2패(+1), 5할 승률을 기록했다. 순위표에선 4위에 자리했다.

실력이 엇비슷한 두 팀 간의 맞대결답게 접전이 펼쳐졌다. 기선을 제압한 건 KT였다. KT는 ‘라스칼’ 김광희(리 신)의 하드 캐리로 1세트를 따냈다. 김광희는 ‘칸나’ 김창동(나르) 상대로 라인전 솔로 킬을 따내고, 대규모 교전 상황에서 농심 주력 딜러를 걷어차는 등 슈퍼 플레이를 연달아 성공시켰다.

농심이 2세트에서 복수에 성공했다. 농심은 ‘칸나’ 김창동(그레이브즈), ‘드레드’ 이진혁(신 짜오)을 앞세워 단단한 한타 플레이를 펼쳤다. 이들은 후반 드래곤 전투에서 승리한 뒤 내셔 남작 버프를 둘렀고, 정비 후 바텀으로 가 게임을 마무리했다.

농심의 높은 집중력은 3세트까지 이어졌다. 신인 ‘피터’ 정윤수가 알리스타로 맹활약을 펼쳐 팀에 승리를 안겼다. 농심은 시소게임을 펼치다가 24분경 정윤수의 멋진 이니시에이팅으로 에이스를 띄웠다. 순식간에 스노우볼을 굴린 이들은 내셔 남작 버프를 활용한 운영으로 적 넥서스를 파괴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