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심상정, 김지은 만나…“김건희 사과해야”-“2차 가해 지속”

“가해자가 성범죄자로 인정된 것도 왜곡·조롱”
“김건희씨가 여전히 사과하길 바라고 있어”
“진실 증언해주실 분들 정치권에서 쫓겨나”

지난 21일 김지은씨가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에게 선물한 책과 커피. 연합뉴스.

심상정 대선 후보가 지난 21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권력형 성폭력 사건 피해자인 김지은씨와 비공개 면담을 진행했다. 심 후보는 ‘미투’ 운동의 취지를 깎아내리는 듯한 발언을 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를 향해 “반드시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김씨는 “재판 이후에도 계속 2차 가해가 지속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김씨는 이날 심 후보와 만나 “가해자가 대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고 성범죄자로 인정된 부분에 대해서까지 왜곡하고 조롱하는 발언을 한다면 어느 누가 자신의 피해 사건을 고발하고 끝까지 싸우겠나”라며 “그 용기를 꺾는 발언이었기 때문에 저뿐만 아니라 다른 피해자들에게도 김건희씨 발언이 큰 상처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여전히 사과해주시기를 바라고 있다. 어찌 보면 사담이었을지 모르지만 결과적으로 그 발언으로 인해 지금 수많은 사람이 엄청난 악성 댓글을 달고 2차 가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공적 위치에 계신 분들이 언행에 신중하면 좋겠다. 본인들의 언행으로 인해 상처받고 고통받는 누군가가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언론사에 대해서도 말하고 싶다. 누군가의 인권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 만일 피해자 인권에 대한 중요성, 윤리의식이 있었다면 그 부분은 방송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가해자 측에서 거짓 증언을 하고 제게 2차 가해를 했던 이들은 여전히 청와대, 국회, 공공기관의 주요 요직으로 대부분 영전해서 가 있는데 진실을 증언해주신 분들은 사실상 정치권에서 쫓겨나 여러 어려움을 겪고 계시다”며 “이런 일들이 제 사건뿐 아니라 다른 사건들에서도 일어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김씨의 행동이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큰 용기를 줬고 변화의 모멘텀이 됐다며 그의 말을 두둔했다. 심 후보는 “안 전 지사의 권력형 성폭력은 사법적으로도 이미 판단이 끝난 사안”이라며 “그러나 정치 영역에서는 여전히 국면이 한 단계 전환되지 못한 채 이렇게 또 결과적으로 아픈 상처를 헤집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심 후보는 “사건 당시 안희정만 제명하고 무마할 것이 아니라 민주당 차원에서 어떻게 문제를 성찰하고 재발을 방지할 것인지를 책임 있게 대책을 내놓고 추진했어야 했지만 그러지 않았다”며 “사건을 개인의 책임으로만 미룰 수 없는 것은 이것이 권력형 성범죄이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지은씨는 미투가 우리 현실을 바꾸는 용기 있는 출발이었다는 것을 온몸으로 증명하고 있다. 김지은이라는 이름이 당당하게 서야 우리 여성들의 삶도 당당하게 설 수 있다고 하시는 분들이 많다”며 “피해자가 제대로 사과받고 당시 권력형 성폭력 범죄의 의미가 다시 한번 정확하게 국민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후보의 한 사람으로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면담은 심 후보가 먼저 제안해 성사됐다. 김씨는 심 후보에게 자신의 책 ‘김지은입니다’와 직접 만든 커피를 선물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