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중주차 차량 밀었는데 뒤늦게 ‘쿵’…변호사도 “애매” [영상]

유튜브 한문철 TV 캡처

한 운전자가 자신의 차 앞에 이중주차된 차량을 손으로 밀고 나갔는데 해당 차량이 뒤늦게 다시 움직여 다른 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벌어졌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지난 20일 ‘밀어 놓고 출차했는데 뒤늦게 탄력 받아서 다른 차를 쾅…누구 잘못이라 해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유튜브 한문철 TV 캡처

사고는 지난 5일 오전 11시쯤 경기도 성남의 한 지하 주차장에서 벌어졌다. 운전자 A씨는 주차장에서 차량을 빼려고 본인의 차량 앞에 이중주차된 차량을 손으로 밀어 움직였다. 그런데 이 차량은 반동에 의해 조금씩 원래 자리로 돌아왔다. 이에 A씨는 한번 더 차량을 밀었다. 그는 차가 멈춘 것을 확인한 뒤 자신의 차를 타고 주차장을 빠져나갔다.

문제는 그 뒤였다. 곧이어 A씨가 나간 자리에 다른 SUV차량이 주차를 하기 위해 들어왔다. 이때 A씨가 밀었던 차는 조금씩 움직이다가 결국 SUV차량과 충돌했다.

유튜브 한문철 TV 캡처

이중주차를 한 운전자는 “주차장에 주차할 곳이 없어 다른 차를 막고 사이드 브레이크를 푼 상태에서 평행주차를 했다”며 “보험회사에서 저에게도 일부 책임이 있다고 해서 보험 접수 후 피해 차량은 공장에서 수리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상권 청구를 위해 경찰서에 사고 접수하려 했으나 고의가 없고 제 차량에 사람이 타지 않아 사고로 인정할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며 “이 사고로 제 명의로 자동차 보험 가입 후 20년 만에 처음으로 보험 접수를 한 상태”라고 말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저도 잘 모르겠다. 판단하기 참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번도 비슷한 사고를 본 적이 없다. 서로 운이 나빴던 경우”라며 “어느 쪽이 더 잘못이라고 할지 마땅하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중주차를 안 했으면 제일 좋은데”라며 “이럴 경우 고임목을 해놓으면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