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日 규슈 동쪽 해상 규모 6.4 지진…한국서도 흔들림 신고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화면.

NHK 등 일본 언론은 22일 오전 1시8분쯤 일본 규슈 동쪽 바다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이 파악한 진원은 오이타현 남동쪽으로 75km 떨어진 바다이며 진앙 깊이는 40km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상청은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이번 지진으로 오이타(大分)현과 미야자키(宮崎)현 일부 지역에서 최대 진도 5강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일본 기상청 기준 진도 5강은 사람이 뭔가를 붙잡지 않고 걷기 힘든 수준이다. 찬장 식기나 책장 책이 떨어지고 고정하지 않은 가구가 넘어질 수 있다.

현재 소셜미디어에는 여러 피해 제보가 올라오고 있다. 수도관 파열로 도로가 침수된 사진 등이 속속 게재되고 있다.

한편 부산, 울산, 경남 등 우리나라 일부 지역에서도 흔들림이 느껴진다는 119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