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년 기본소득·주택’…이재명 “청년 도전하는 나라 만들겠다”

청년 관련 8대 공약 발표
기본소득 100만원
사병 월급은 200만원으로 인상
취업·교육 관련 공약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거리에서 열린 '걸어서 민심 속으로' 연남동 거리 걷기 행사에서 시민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청년 문제 해결은 대한민국의 사회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단초”라며 청년을 겨냥해 청년 기본소득 100만원과 병사 월급을 200만원 인상하는 공약을 내놓았다.

이 후보는 22일 오전 마포구 미래당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기반으로 한 8대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우선 2023년부터 만 19~29세 청년에게 연간 100만원의 청년기본소득(청년배당)을 지급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성남시와 경기도의 사례에서 보듯이, 적다면 적은 돈이지만 청년들의 삶에 큰 변화가 있었다”면서 “생활비 때문에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던 청년들이 학습과 자기 계발 시간이 늘어나 미래를 준비하고 꿈꿀 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장기간 은행 금리 수준으로 최대 1000만원을 빌릴 수 있는 청년 기본대출, 일반 예금금리보다 높은 청년 기본저축도 함께 제시했다.

또 “임기 내 병사 월급을 최저임금 수준인 200만 원 이상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소극적이던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병사월급 200만원 공약을 수용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군 복무 중 휴대전화 요금을 절반으로 줄이고, 최소 1학기 이수 취득학점 인정제 도입과 자격증 취득 수강료 전액 지원, 태블릿 PC 허용 등도 공약했다.

아울러 낮은 임대료로 살다가 10년 후 최초분양가에 분양받는 ‘누구나집형’, 조금씩 자기 지분을 적립해 가는 ‘지분적립형’ 등 다양한 청년 주택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청년정책 담당 수석비서관과 청년 특임장관 임명, 청년의회 상설화 등도 약속했다.

이외에도 청년고용률 5%포인트 향상,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사업 등 취업·교육 관련 공약도 내놓았다.

이 후보는 “지금 청년에게 부족한 것은 노력과 역량이 아니라 기회와 권한”이라며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마음껏 도전할 수 있는 나라, 모든 청년에게 기회가 넘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