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힘 키워 복수할 것” 가세연 유튜브 정지에 강용석도 결국…

가세연, 의료 정보 관련 정책 위반…‘일주일 업로드 중단’
강용석 개인 채널 영상도 일부 삭제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운영자인 강용석 변호사. 뉴시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이 ‘일주일 업로드 중단’ 제재를 받은 가운데 강용석 변호사의 개인 채널 일부 영상도 삭제됐다.

강 변호사는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게시글을 통해 “힘을 키워 복수하겠다”며 일부 영상이 삭제된 사실을 전했다. 그는 “‘경기서울연합’ 채널로 올린 ‘라이브쇼’, ‘인싸뉴스’, ‘간결한출근길’도 삭제됐다”며 “채널이 날아가는 것보다는 일주일 방송중지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선까지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았고 대선이 가까울수록 가세연의 역할이 더 중요해지니 지금은 자중자애하겠다. 힘을 키워 복수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가세연 영상에는 ‘오미크론은 감기 수준인데 이를 막겠다고 방역패스를 강행하는 것은 너무한 처사다’‘백신 접종이 더 위험한 것 아니냐는 소리도 나온다’ 등의 발언이 등장했다. 이에 유튜브는 의료 정보 정책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1차 경고를 했다. 가세연은 유튜브로부터 1차 경고를 받자 일주일간 강 변호사의 개인 채널을 통해 정규방송을 이어가겠다고 밝혔으나 결국 방송을 중단하기로 했다.

유튜브는 커뮤니티 심의 가이드라인을 통해 ▲코로나 증상·사망률·전염성이 심각하지 않거나 일반적인 감기나 계절성 독감 정도라는 주장 ▲코로나 백신을 접종받아도 코로나에 감염될 위험이 줄지 않는다는 주장 ▲코로나 백신이 코로나 확산을 막는 데 효과적이지 않다는 주장 등을 담은 콘텐츠를 금지하고 있다.

1차 경고를 받은 채널은 일주일간 콘텐츠 업로드 및 실시간 방송 등이 차단되며 2차 경고를 받으면 2주간 콘텐츠 게시가 중단된다. 90일 내 경고를 3번 받으면 해당 채널은 영구 삭제된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