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승무원 룩북’ 유튜버 “페미 정체 알게돼…한국 남자 존경”

A씨가 게시했다가 논란을 빚었던 '승무원 룩북' 영상의 한 장면. 유튜브 캡처

‘승무원 룩북’ 영상을 게재해 선정성 논란을 빚은 유튜버가 페미니스트들을 공개 저격하고 한국 남자를 존경한다고 밝혔다.

룩북 영상으로 성상품화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A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평범한 일반인을 홍보해주신 덕분에 큰 관심과 응원을 얻게 됐다”고 운을 뗐다. 그는 지난해 12월 승무월 룩북 영상으로 비난받은 사건을 언급하며 “이번 일로 페미니스트들의 정체를 알았고 그들이 얼마나 피해의식과 망상에 사로잡혀 있는 집단인지 알게 됐다”고 밝혔다.

A씨는 페미니스트에 대해 “성 평등을 외치지만 권리만 주장할 뿐 의무는 책임지려 하지 않는다”며 “정작 여자도 군대에 가라고 하면 한마디 하지 못 한다. 군인들에게 감사하고 응원하지는 못할망정 오히려 그들을 조롱하는 배은망덕하고 안하무인적 집단이라는 것을 이제야 알게 됐다”고 말했다.

A씨는 이른바 ‘페미 코인’을 타서 한국 남자를 비하하고 모욕할 마음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 남자를 존경하고 좋아한다”며 “이 힘든 시기를 살아가는 모든 한국 남자들을 존중하고 그들이 하는 모든 수고와 일에 감사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법원은 이날 A씨가 올린 ‘승무원 룩북’ 영상을 비공개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60부(부장판사 김정중)는 대한항국 소속 승무원 3명이 유튜버 A씨를 상대로 제기한 동영상 게시금지 가처분 신청과 관련해 “동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하라”고 화해 권고를 결정했다.

재판부는 A씨가 영상을 비공개하고 해당 영상을 유튜브 및 유사 플랫폼에도 재업로드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를 위반하면 A씨가 대한항공에 하루에 55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조건도 제시했다.

대한항공 측과 A씨가 이의 신청을 포기해 화해 권고 결정은 확정된 것으로 보인다. 현재 A씨의 유튜브 채널에서 문제가 된 ‘승무원 룩북’ 영상은 찾아볼 수 없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