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김건희 ‘무자격 강의’ 의혹 제기…野 “네거티브”

민주 “미술·디자인 전공하고 게임 과목 강의”
국힘 “실무 경험 했다…강의도 좋은 평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가 미술과 디자인을 전공하고 게임 과목을 강의했다며 ‘무자격 강의’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안대응 태스크포스(TF)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폴리텍대가 제출한 강의 내역을 바탕으로 김씨가 2006년 2학기부터 게임분석, 게임기획, 게임그래픽, 게임콘텐츠개발 등 게임 과목을 강의했다고 밝혔다.

TF는 “이들 과목은 게임을 직접 제작했거나 업계에 종사하는 등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과목”이라면서 “반면 김씨는 경기대 회화과를 졸업했으며 숙명여대 교육대학원에서 미술교육 전공으로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김씨가 폴리텍대에 제출한 경력 증빙자료에서도 이전까지 게임 관련 강의경력은 전무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제공

이어 “김씨가 게임 과목을 강의할 수 있었던 것은 산업체 경력 등으로 산학겸임 교원에 임용됐기에 가능했던 셈”이라며 “그러나 김씨는 임용심사에서 산업체 경력 최소 배점을 받기 위해 한국게임산업협회 재직기간을 조작했다는 허위 경력 의혹을 받고 있고, 허위 경력이 없었다면 임용 자체가 불가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고 했다.

홍기원 TF 공동단장은 “김씨가 가짜 경력으로 산학겸임교원에 임용되고 전공도 아닌 과목을 강의한 건 사실상 무자격 임용에 이어 무자격 강의”라며 “여러 대학에 상습적으로 허위 경력을 제출하며 지원자들의 기회를 빼앗은 김씨의 행적이 과연 윤석열 후보가 강조한 공정과 상식에 부합하는 일인지 되묻는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거짓 네거티브…수업도 안 듣고는”
이양수 수석대변인. 뉴시스

이에 국민의힘은 “거짓 네거티브”라며 곧바로 반박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입장문을 통해 “민주당 의원들이 이재명 후보가 내준 숙제처럼 하는 거짓 네거티브가 이제 소재가 떨어졌나 보다”라며 “김씨는 에이치테크놀로지에서 앱 제작, 교육용 게임 개발 등 실무를 경험했고, 국민대 테크노디자인학과에서 디지털 그래픽과 디자인을 연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가 자신의 전공과 경험을 살려 폴리텍대에서 학생들에게 게임기획, 분석, 그래픽, 콘텐츠 개발을 가르친 것이 무엇이 문제인가”라며 “김씨는 충실한 수업 준비와 강의로 학생들과 동료 교수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아 10학기 강의를 이어갈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강의 자격에 대한 평가는 강의 한번 듣지 않은 민주당 의원들이 마음대로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