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文 “광주 붕괴사고 수습, 정부가 주도해야”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2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공군 1호기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사고와 관련해 정부가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2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중동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직후 “정부 지원을 한층 강화하고 지자체와 협의해 사고 수습 과정 전반에서 정부가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자체와 업체의 노력과 힘만으로는 실종자 수색, 현장 수습, 피해지원 등에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1일 광주 서구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신축 현장에서 39층짜리 건물 23∼38층 일부가 붕괴하면서 1명이 다치고 창호·미장·소방설비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지난 14일 지하 1층에서 1명이 숨진 채 발견됐으며, 남은 5명을 찾기 위한 수색은 진행 중이다.

또 광주 붕괴 현장 주변 상인들로 구성된 화정아이파크건설현장 피해대책위원회는 대피 생활을 한 지 12일이 지나도록 대책 마련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지자체를 규탄하며 이날 항의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