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세종, 우리 국토 중심…서울·세종 직결 철도 구축하겠다”

“대통령 제2집무실, 소통하는 공간 만들겠다”
“국회 세종의사당 차질 없이 개원”
이틀째 충청 표심 겨냥 공약 제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세종 비오케이아트센터에서 열린 세종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2일 “서울-세종 간 직결 철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지난 21일 충남·대전에 이어 이날 세종을 찾았다. 윤 후보는 국회 세종의사당 개원, 청와대 제2집무실 설치 등 공약 보따리를 풀면서 역대 대선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온 충청 표심을 잡기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윤 후보는 이날 세종 비오케이아트센터에서 열린 세종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국회 세종의사당이 차질 없이 개원되도록 하고, 청와대 제2 집무실을 설치해 (세종시를) 명실상부한 행정수도 만들겠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세종은 우리 국토의 중심이자 행정의 중심이고, 앞으로 의사당과 대통령의 집무실까지 이전하면 명실공히 정치의 중심이 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특히 “대통령 제2집무실은 호화스럽고 권위적으로 하지 않고 많은 관료와 정치인들이 자유롭게 드나들고 소통하며 일하는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과 서울-세종 직결 철도 구축을 약속했다. 서울-세종 직결 철도 구축은 지역 숙원 사업 중 하나다. 또 중입자 가속기 암치료센터 설립, 방사선 의과학융합산업 클러스터 구축, 세종 디지털미디어센터(DMC) 조성 등도 공언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세종 비오케이아트센터에서 열린 세종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국민의힘 제1호 청소년 당원 안상현 학생에게 빨간 목도리를 둘러주고 있다. 연합뉴스

윤 후보는 “자유·창의가 보장되는 나라, 누구나 노력한 만큼 공정한 보상을 받는 나라, 사회적 약자를 더 두툼하게 보호하는 따듯한 나라”를 거론하며 “윤석열 표 진심의 정치로 대한민국의 심장 세종특별자치시를 세롭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국민의힘 1호 청소년 당원인 안상현(세종 두루고)군에게 직접 빨간 목도리를 해주기도 했다.

안군은 최근 정당법 개정으로 만 16세 이상 국민 누구나 정당에 가입할 수 있게 되자 국민의힘에 친구 두 명과 함께 입당했다.

연사로 나선 안군은 “자화자찬에 매몰된 진보 세력은 지난 5년 청소년에게까지 꿈과 자유를 빼앗았다”며 “저는 행복하고 안정된 세상, 불안한 국민을 다살리는 세상, 공정과 상식이 당연하고 모두가 자유로운 사회를 바란다”고 말했다.

세종=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