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흑석시장 이불가게 화재…진화까지 3시간 이상

22일 오전 서울 동작구 흑석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동작구소방서 제공. 연합뉴스

22일 서울 동작구 흑석시장의 이불 가게에서 불이 나 2명이 다쳤고 불은 약 3시간 20분 만에 꺼진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37분쯤 이불 가게에서 불이 나 옆 점포에 있던 70대 여성 1명이 연기를 마시고 의식을 잃어 병원에 옮겨졌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었없으며 현재는 의식이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불 가게에서 발견된 80대 여성은 손목에 화상을 입고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았다.

부상자를 포함한 대피 인원은 총 5명이었다. 이 중 4명은 소방에 의해 구조됐다. 불이 시작된 이불 가게와 옆 점포는 전소됐으며 인근 3개 점포는 일부 소실됐다. 총 16개 점포와 2개 주택이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오전 서울 동작구 흑석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대원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동작구소방서 제공. 연합뉴스

소방당국은 오전 6시56분쯤 대응 1단계를 발령해 인력 123명, 장비 42대를 동원했다. 불은 9시57분쯤 완전히 꺼졌다.

소방 당국과 경찰은 화재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