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3월 9일 봄이 온다…정권교체가 진짜 봄”

충북 청주서 1박 2일 충청 일정 마무리
‘충청의 아들’ ‘충청 대망론’ 적극 띄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세종 비오케이아트센터에서 열린 세종 선대위 필승 결의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2일 “3월 9일 대한민국에 진짜 봄이 올 것”이라며 정권교체를 거듭 강조했다. 윤 후보는 1박 2일간의 충청지역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충북 청주를 찾았다. 윤 후보는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구축, 오송 글로벌 바이오 밸리 조성 등을 약속하며 충청 표심 공략에 공을 들였다.

윤 후보는 이날 충북 청주 장애인스포츠센터체육관에서 열린 충북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대선에서 승리하고, 정권교체를 이뤄낼 때 대한민국의 진짜 봄이 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충청의 아들, 저 윤석열이 여러분의 참된 일꾼이 되어 여러분의 꿈과 희망을 현실로 만들어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앞서 지난 21일 충남 천안, 대전을 찾았고 이날은 세종을 거쳐 충북 청주를 방문해 1박2일간의 충청지역 일정을 마무리했다. 윤 후보는 대선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온 충청 표심을 겨냥해 ‘충청의 아들’ ‘충청 대망론’을 적극 내세웠다. 윤 후보의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고향이 충남 공주인 점을 활용한 것이다.

윤 후보는 “충북은 국토의 맥을 연결하는 국가균형발전의 중심으로, 첨단기술을 통해 우리나라의 경제발전을 이끌 것”이라며 충북 지역 맞춤형 공약 7가지를 제시했다. 윤 후보는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건설과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구축을 약속했다. 대전-세종-오송-청주도심-청주공항을 연결하는 충청권 광역철도는 충청권 메가시티에 필요한 사업이다.

윤 후보는 방사광가속기 데이터 네트워크 센터 구축 등 방사광 가속기 산업 클러스터 조성과 오송 글로벌 바이오 밸리 조성을 공언했다. 바이오산업 거점인 청주 오송생명과학단지를 세계적인 바이오·의약 밸리로 수준을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또 청주국제공항 중부권 거점 공항 육성도 윤 후보는 공약으로 제시했다.

청주=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