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 때문에 딸을 잃었다”…SNS에 소송 건 美엄마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6개월 전 극단적 선택으로 딸을 잃은 미국의 한 어머니가 인스타그램·스냅챗 등 소셜미디어 업체에 소송을 제기했다. 소셜미디어 업체들이 이용자의 중독을 방치했고, 이 때문에 딸이 소셜미디어 중독으로 우울증을 앓다 세상을 떠났다는 주장이다.

21일(현지시간) 미국 CBS방송에 따르면 미국 코네티컷주의 태미 로드리게스는 인스타그램 모회사 ‘메타’와 스냅챗 모회사 ‘스냅’의 이용자 보호 조치가 충분하지 않았다며 캘리포니아 연방 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 로드리게스는 메타와 스냅챗이 캘리포니아주의 공정거래 관계 법령을 위반했다며 딸을 잃은 데 대한 구제, 징벌적 손해배상을 요구했다.

그의 소송대리인 ‘소셜미디어 피해자 법률센터(SMVLC)’에 따르면 딸 설리나 로드리게스는 생전에 소셜미디어에 심각하게 중독된 상태였다. 가정에서 소셜미디어 차단을 위해 기기를 압수하는 등 어떤 방법을 써도 막을 수 없었으며 수차례에 걸친 심리상담도 소용이 없었다. SMVLC는 한 심리치료사는 “치료해 본 환자 중 (설리나의) 중독 상태가 가장 심각하다”고 했다고 전했다.

가장 큰 문제는 설리나가 소셜미디어에서 성적인 이미지를 공유하라는 요청을 여러 차례 받았다는 점이다. 설리나는 결국 이 요청을 거부하지 못했고 그의 사진이 유출돼 학교에 퍼졌다. 그렇게 설리나는 정신 건강이 피폐해져 지난해 7월 세상을 떠났다.

그의 모친은 소장에서 “메타, 스냅이 설리나를 위험한 소셜미디어에 중독시켰다”며 “인스타그램, 스냅챗은 정교한 알고리즘 인공지능으로 인간 심리를 착취하도록 노골적으로 설계됐다”라고 주장했다. 또 “미성년자를 비롯한 일반 이용자에게 안전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으면서도 중독성을 키우는 데 수십억 달러를 썼다”고 지적했다.

실제 메타는 지난해 페이스북 수석 프로젝트 매니저의 내부 문건 폭로로 회사가 이익을 위해 유해 콘텐츠를 방치했다는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메타는 이번 소송에 대한 현지 매체의 질의에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반면 스냅챗 운영사 스냅은 설리나의 사망에 대해 “매우 안타깝다”면서도 “스냅챗은 실제 친구들과의 소통에 도움을 준다. 다른 소셜미디어 플랫폼과는 다른 게 타인과 자신을 비교하는 기능은 없다”고 주장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