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제가 지면 없는 죄 만들어 감옥갈 것 같다…두렵다”

“검찰공화국 공포는 눈앞에 닥친 일”
“유능하고 합리적인 좋은 길로 가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서울시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즉석연설을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답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정조준했다.

이 후보는 22일 오후 송파구 석촌호수 옆길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이번에는 제가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인생을 살면서 참으로 많은 기득권하고 부딪혔고 공격을 당했지만 두렵지 않았다”며 “그런데 지금은 두렵다. 지금 검찰은 있는 죄도 엎어버리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서울시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실제로 죄도 안 되는 사람 마구 압박하고 기소해서 극단적 선택하는 사람도 나온다”며 “왜 특수부 수사만 받으면 자꾸 세상을 떠나나”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후보는 “이 나라를 진짜 지배하는 사람들은 정치인이 아니다. 언론에 공무원에 기업에 다 숨어 있다”며 “그 사람들이 부당하게 얻었던 자신들의 이익, 지위가 위험해져서 공정한 세상, 투명한 세상이 싫은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저는 그들로부터 공격당하고 있는 이 현실이 매우 안타깝긴 하지만 슬프지는 않다”면서 “제가 해야 할 일, 제가 감당해야 할 몫이니 앞으로도 어떤 공격과 음해가 있더라도 뚫고 나아가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서울시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즉석연설을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하트로 답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후보의 ‘무속 논란’을 겨냥해 “무능한 운수에 맡기지 말고 유능한 리더의 합리적 판단을 존중하자”며 “주사위를 던지고 누군가에게 가해하는 주술로 우리의 운명을 결정하게 할 것인가”고 비꼬았다.

이 후보는 “우리가 정말 힘들여 만든, 인권과 사람이 존중되는 그런 세상을 지켜내자”며 “무능한 잘못된 길이 아니라 유능하고 합리적인 좋은 길로 가자”고 호소했다.

아울러 “우리가 왜 그 길을 남겨두고 누군가의 복수 감정을 만족시키기 위해서 우리와 다음 세대의 미래를 희생하느냐”고 덧붙였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