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불닭보다 350배 맵다”…美고교생들 줄줄이 ‘응급실행’

기사와 무관한 사진. '원칩 챌린지'에 도전한 참가자들. 파퀴칩스 공식 유튜브 캡처

미국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SNS에서 화제인 일명 ‘원칩 챌린지’에 도전했다가 병원에 실려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원칩 챌린지’는 청양고추 매운맛의 220배 강도의 과자를 먹은 뒤 일정 시간 이상 버티는 챌린지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ABC10에 따르면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부근에 위치한 로디고등학교에서 원칩 챌린지에 참여한 학생 3명이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학교 측은 응급실에 실려간 학생 3명 외에도 일주일 동안 총 9명의 학생이 해당 챌린지 참가 후 고통을 호소했다고 밝혔다. 일부 학생들은 심각한 구토 증상을 보이기도 했으며 호흡을 정상적으로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먹은 과자는 맵기로 소문난 ‘캐롤라이나 리퍼 칩스’로 미국 토르티야칩 제조업체인 ‘파퀴칩스’가 캐롤라이나 리퍼 고추를 이용해 만든 제품이다. 해당 과자를 먹고 음료를 마시지 않은 채 일정 시간 이상 버티는 것이 일종의 챌린지로 자리 잡아 틱톡 등 SNS에서 큰 유행이 됐다.

파퀴칩스 공식 홈페이지 캡처

실제 파퀴칩스 공식 홈페이지를 방문해보면 원칩 챌린지 항목이 따로 마련돼 있다. 이곳에는 해당 챌린지에 도전한 참가자들의 영상이 올라와 있다. 또 파퀴칩스는 아예 과자 포장지에 원칩 챌린지라는 문구를 새겨 넣었다.

캐롤라이나 리퍼의 스코빌(SHU, 매움의 척도를 나타내는 국제 기준) 수치는 220만에 달한다. 이는 한국의 청양고추보다 약 220배, 불닭볶음면보다는 약 350배 매운 수준이다.

학생들이 잇따라 무리한 도전으로 응급실에 실려가는 사태가 발생하자 학교 측은 ‘원칩 챌린지’ 금지령을 내렸다. 로디고등학교 교장은 학부모들에게 “매운 과자를 소지했다가 발각된 학생은 즉시 집으로 보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가정에서도 학생들이 이 챌린지에 참여하지 않도록 교육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