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다이애나, 얼마 없는 정글 캐리픽”

‘캐니언’ 김건부 “다이애나 고르면 팀적으로 편해져”

LCK 제공

‘캐니언’ 김건부가 챔피언 다이애나의 강점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건부가 정글러로 맹활약한 담원 기아는 2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정규 시즌 1라운드 경기에서 프레딧 브리온을 2대 0으로 꺾었다.

이날 김건부는 다이애나, 자르반 4세를 골라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매체 인터뷰에 임한 김건부는 “브리온의 앞선 경기를 보니 저력이 있고 잘했다. 시작할 때 살짝 긴장했는데 중후반에 잘해서 이겨서 좋다”면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앞선 2연패에 대해 “유리했는데 제가 후반에 흥분해서 큰 실수를 했다. 거기에서 진 여파가 농심전에서 드러난 것 같다”고 돌아봤다. 이어 “정신 차리고 열심히 하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건부는 팀에서 독보적인 ‘캐리 롤’을 하는 데에 부담은 없을까. 그는 “없다면 거짓말”이라면서 “최대한 부담 없이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팀원들이 충분히 잘한다고 생각한다. 조금 더 합을 맞추고 다 같이 열심히 한다면 충분히 강팀 상대로 이길 수 있다”고 자신했다.

김건부는 최근 다이애나로 유독 빼어난 활약을 하고 있다. “요즘 정글 캐리 픽이 적은데, 그 중에 괜찮은 하나의 챔피언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하면서 “다이애나 가진 쪽이 팀적으로 편하다고 생각한다. 괜찮은 챔피언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패배 후 다 같이 으쌰으쌰 해보자는 분위기였다”면서 “특히 농심과의 경기에서 초반 실수로 허무하게 졌다. 그 부분에서 경각심을 가지고 큰 실수를 하지 말자는 얘길 했다”고 전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