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4연승 질주 젠지, 단독 1위 우뚝

LCK 제공

젠지가 쾌조의 4연승을 달렸다.

젠지는 2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정규 시즌 1라운드 경기에서 한화생명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 1로 이겼따.

이날 승리로 개막 후 4연승을 달린 젠지는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반면 한화생명은 1승 3패 세트득실 -3이 되며 중위권 도약의 기회를 놓쳤다.

첫 세트는 한화생명이 가져갔다. 젠지는 상체 게임을, 한화생명은 바텀 게임을 했다. 8분경 전령 싸움에서 한화생명이 승리 후 버프를 챙겼다. 그 사이 바텀에서 케이틀린(쌈디)이 이즈리얼(룰러)를 압박하며 포탑 방패를 다량 채굴했다. 바텀 주도권을 바탕으로 상체에서도 한화생명이 잇달아 득점하며 골드 차이가 점점 벌어졌다. 럭스(뷔스타)의 폭 넓은 로밍이 계속해서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합류전 양상에서 한화생명이 내셔 남작을 놓고 벌어진 싸움에서 완승을 거두며 승기를 잡았다. 젠지가 상대 뒷공간을 파고드는 플레이로 마지막 승부수를 던졌지만 내셔 남작 버프를 두른 한화생명의 거산을 뛰어 넘기엔 역부족이었다. 한화생명은 상대 챔피언을 소통한 뒤 전진해 게임을 끝냈다.

다음 세트에서 젠지가 반격했다. 이번엔 젠지가 케이틀린-럭스 조합으로 초반 주도권을 꽉 쥐고 일찍이 바텀 대결을 종결시켰다. 위로 올라간 둘의 강력한 영향력에 한화생명은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오리아나(쵸비)는 라인전에서 빅토르(카리스)를 압도했다.

한때 한화생명이 진득하게 상대 챔피언을 추격해 킬 포인트를 크게 얻었지만, 전세를 뒤집을 정도는 아니었다. 29분경 내셔 남작 버프를 얻은 젠지는 타워를 돌려 깎은 뒤 드래곤 영혼까지 흡수하며 큰 위기 없이 게임을 끝냈다.

LCK 제공

마지막 전투에서 웃은 건 젠지다.

탑라인에서 나르(도란)가 그라가스(두두)를 압도하며 솔로킬을 따는 등 골드 차이를 적잖게 벌렸다. 미드에서는 빅토르(카리스)가 아칼리(쵸비)를 상대로 라인전 강점을 살리지 못한 채 시간을 보냈다. 바텀에서의 합류전에서 젠지가 빼어난 어그로 핑퐁으로 킬 포인트를 땄다.

드래곤 앞 전투에서 젠지가 잇따라 대승을 거두며 버프를 쌓고 승기를 잡았다. 분위기를 탄 젠지는 드래곤 영혼을 따낸 뒤 내셔 남작 사냥까지 감행했다. 재정비 후 탑라인으로 전진한 젠지는 상대 방어라인을 무너뜨리며 게임을 끝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