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포의 ‘리프트 역주행’…뛰어내리고 매달리고 [영상]

22일 오후 3시쯤 경기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슬로프 정상을 향해 올라가던 리프트가 갑자기 역주행하면서 탑승객 여러 명이 리프트에서 뛰어내리고 있다. 독자제공, 연합뉴스

경기도 포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22일 오후 슬로프 정상을 향해 올라가던 리프트가 갑자기 반대 방향으로 역주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리프트가 빠르게 탑승장 쪽으로 거꾸로 하강하면서 탑승자들은 충돌을 우려해 리프트에서 뛰어내리는 등 아수라장이 벌어졌다. 수십명의 탑승객은 리프트에 매달린 채 구조를 기다려야 하는 등 추위 속 공포의 2시간을 보내야 했다.

22일 오후 3시쯤 경기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슬로프 정상을 향해 올라가던 리프트가 갑자기 역주행하면서 탑승객 여러 명이 리프트에서 뛰어내리고 있다. 독자제공, 연합뉴스

22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사고는 오후 3시쯤 베어스타운 상급자 코스에서 발생했다. 정상을 향해 올라가던 리프트가 중간에 잠시 멈추는 듯하더니 갑자기 뒤쪽으로 미끄러져 내리기 시작했다.

리프트에 탄 채 거꾸로 하강해야 했던 탑승객들은 탑승장으로 내려가는 리프트가 도착해 있는 선행 리프트와 충돌 직전에 스스로 스키를 벗어 던지고 바닥으로 뛰어내리기 시작했다. 하강하면서 속도가 빨라진 리프트가 앞선 리프트와 충돌할 경우 충격이 클 것으로 보였기 때문이다.

유튜브 채널 꾸기 TV 영상 캡쳐

스키장 관계자들은 뛰어내린 이용객이 다음 리프트와 충돌하지 않게 하기 위해 밖으로 잡아끌고 하강하는 리프트들을 붙잡으려 하는 등 애썼지만 갑작스러운 사고에 상황 정리는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공포의 역주행’은 수분 이상 이어지다가 리프트 가동이 완전히 멈춘 후에야 끝났다.

다행히 여러 명이 뛰어내린 가운데서도 이 사고로 타박상을 입은 7세 어린이 1명이 병원으로 이송된 것 외에 다른 이들의 부상 정도는 심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여러 명이 뛰어내리는 과정에서 다친 40여명이 진단을 위해 병원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사고 상황은 목격자들에 의해 온라인상에 빠르게 전파됐다. “리프트가 빠르게 뒤로 가 출발지에 쾅쾅 소리가 나며 부딪혔다” “사람들이 뛰어내리라고 소리를 질러서 급하게 뛰어내렸다” 등 목격담이 잇달았다.

22일 오후 3시쯤 경기 포천시 베어스타운 스키장에서 슬로프 정상을 향해 올라가던 리프트가 갑자기 역주행하는 사고로 탑승객들이 공중에 매달린 채 구조를 기다렸다. 사진은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리프트에 탄 탑승객을 구조하는 모습. 소방청 제공

피해자는 뛰어내린 탑승객들만이 아니다. 리프트를 멈춰 세우면서 탑승객 100명이 공중에 매달린 채 구조를 기다려야 했다.

구조작업은 오후 5시13분까지 이어졌고, 일부 탑승객은 2시간 넘게 공중에서 공포와 추위에 떨어야 했다. 리프트에 매달린 채 있었던 100명의 탑승객 중 39명은 스스로 내려왔고, 61명은 119구조대가 설치한 로프에 의지해 탈출했다.

사고 후 베어스타운 측은 홈페이지 게시글을 통해 “현 시간부로 사고가 발생한 리프트 외에도 스키장 내 모든 리프트 운행을 전면 중단하고, 안전 점검을 한다”고 밝혔다.

이어 “소방 당국 및 관련 기관과도 적극 협조해 사고 원인 규명 및 재발 방지 대책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피해를 보신 고객 여러분께서 회복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 SNS, 유선전화 등 모든 채널을 통해 적극 소통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직까지 리프트 사고 원인은 명확히 파악되지 않고 있다. 리프트 감속기 등 기계장비 고장이 원인일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지만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에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기계 장비에 대한 감식을 통해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은 사고 원인에 대해 쉽사리 판단할 수 없다”며 “기계 결함에 따른 오작동이나 조작실수 가능성 등을 열어두고 수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