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신 실험용 실려가던 원숭이들…교통사고 틈타 탈출

트레일러 속 100마리 중 4마리 탈출…3마리 포획, 1마리는 못 찾아

21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의 한 고속도로에서 트럭 충돌사고를 틈타 탈출한 게잡이원숭이 중 한 마리가 인근의 한 나무에서 포착된 모습. 펜실베이니아주 경찰국 제공

미국에서 의학 실험용 원숭이들을 싣고 가던 트럭이 사고를 당한 사이 원숭이들이 탈출하는 소동이 벌어졌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펜실베이니아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20분쯤 게잡이원숭이 100마리를 실은 트레일러를 끌고 가던 트럭이 고속도로를 주행하다 덤프트럭과 충돌했다.

이 사고로 부상자는 없었지만, 트레일러에 있던 원숭이 중 4마리가 탈출했다. 주 경찰은 야생동물 보호 당국과 함께 영하 15도의 날씨에 밤샘 수색을 벌여야 했고, 22일 오전 현재까지 3마리를 찾았다. 그러나 나머지 1마리의 행방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원숭이를 목격하거나 발견한 사람은 접근하거나 직접 잡으려고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사고 트럭은 플로리다주의 한 실험실로 원숭이를 싣고 가던 길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NYT는 게잡이원숭이가 코로나19 백신 연구 때문에 수요가 매우 많다고 전했다. 게잡이원숭이는 마리당 1만 달러(약 1193만원)를 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