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슈퍼챗 1위 유튜버… ‘술먹방’으로 7억 벌어

유튜브 채널 '김해꼬마TV' 캡처

지난해 슈퍼챗으로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국내 유튜브 채널은 술을 마시며 방송을 진행하는 이른바 ‘술방’ 채널인 것으로 나타났다. 슈퍼챗은 유튜버들이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며 시청자로부터 후원금을 받는 기능이다.

유튜브 통계 집계 사이트 플레이보드는 22일 지난해 연간 슈퍼챗 수입 순위 1위가 ‘김해꼬마TV’로 총 4만6000개를 받아 7억원에 달하는 수입을 올렸다고 밝혔다.

‘김해꼬마TV’는 술을 마시며 유흥에 관한 대화를 나누는 것이 주된 콘텐츠다. 구독자는 2만1500여명, 영상 평균 조회수는 약 2만회다.

플레이보드 홈페이지 캡처

플레이보드는 이 채널이 구독자는 많지 않지만 활발한 소통을 통해 많은 후원을 받아 고정 시청자가 많은 정치평론 채널까지 제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2위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진행하는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다. ‘가세연’이 지난해 슈퍼챗으로 벌어들인 후원액은 약 6억4600만원이다. 가세연은 구독자가 83만6000여명이다.

3위는 약 4억7000만원을 벌어들인 정치평론 채널 ‘유재일’이다.

이밖에 4위는 약 4억4700만원을 번 음악 채널 ‘수와진TV’, 5위는 약 3억7900만원을 번 보수 성향의 정치 채널 ‘너알아TV’ 등 순이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