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한때 3만5천달러까지…두 달여만 반토막 닥쳐

비트코인 ‘차세대 금’은 시기상조?
금은 물가 상승 때 같이 오르는데
가상화폐는 기술주 등 주가 흐름에 맞춰 가는 경향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기준금리 인상을 앞두고 비트코인 가치가 급전직하 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22일(현지시간) 한때 3만5000달러(약 4174만원) 아래까지 떨어졌다. 지난해 11월 초만 해도 7만 달러(약 8348만원)에 육박했던 가치가 두 달여만에 절반 수준까지 떨어진 것이다.

가상화폐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의 가격도 올해 들어 약 35% 하락하는 등 빠르게 떨어지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 분석에 따르면 전체 가상화폐 시장의 가치도 비슷한 기간 1조4000억 달러(약 1670조원) 정도가 증발했다. 지난해 11월 초 약 3조 달러(약 3578조원) 수준에서 이날 기준 1조6000억 달러(약 1908조원)까지 떨어졌다.

가상화폐 가격의 급락은 연준의 금리인상 예고 영향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가상화폐는 물량이 한정된 상황에서 가격이 오르면 이익을 본다는 측면에서 차세데 금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과 같이 급등락하는 것을 볼 때 투자자 심리는 아직 위험자산으로 보고 있다는 게 들어났다는 게 전문가들 분석이다. 금의 경우 물가가 오르는 시기에 가치가 올라가지만, 가상화폐는 가격이 내려가고 있기 때문이다.

웨드부시증권의 밥 피츠 시먼스 채권·원자재·주식대여 담당 부사장은 “인플레이션을 보면서 가상화폐 가격도 오를 것으로 봤지만 주가와 같은 방향으로 움직여 놀랐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가상화폐가 안전자산이 아닌 애플과 같은 기술주처럼 여겨지면서 기술주 주가와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는 상황을 주목하고 있다.

미국 주가는 오는 25~26일 예정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준이 오는 3월 금리인상을 시사할 것이라는 전망에 지난 한 주 크게 하락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3.9% 떨어졌고, S&P500 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각각 5.1%, 6.2% 하락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주가가 내려가면 비트코인도 하락한다”며 “이런 현상은 점점 더 흔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