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건희 “굿 했다” 지적하자…홍준표 “거짓말” 유승민 “허위날조”


국민의힘 ‘원팀’이 사실상 물건너가는 분위기다. 홍준표 의원은 ‘출당’까지 거론했다.

특히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기자 이모씨와의 통화에서 홍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굿을 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녹음 파일이 공개되면서 상황은 더욱 악화됐다.

홍 의원은 “거짓말”이라고 반발했고, 유 전 의원은 “허위 날조”라고 강력히 비난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23일 김씨의 추가 사과 여론과 관련해 “윤 후보께서도 송구하다는 말씀으로 사과를 드렸다”면서 “(김씨의 사과를) 추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윤 후보는 국민공약 발표 행사를 마친 뒤 기다리던 기자들을 향해 선제적으로 “‘누가 뭐라고 말을 했는데 거기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세요’라는 그런 건 이제 (그만해 달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홍 의원에 대한 추가 질문이 나오자 “그러니까 내가 이야기했잖아요”라고 답을 피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나오는 길에도 기자들이 질문을 던지자 굳은 표정으로 아무 말을 하지 않았다.

홍 의원은 이날 청년들과의 소통 플랫폼인 ‘청년의꿈’에서 “내 발로는 못 나가겠고, 권영세(선거대책본부장) 말대로 ‘윤핵관’(윤석열 후보측 핵심 관계자)들이 준동해 차라리 출당이나 시켜주면 마음이 더 편할 것”이라 주장했다.

홍 의원은 김건희씨가 제기한 ‘굿 의혹’에 대해선 “거짓말도 저렇게 자연스럽게 하면 나중에 어떻게 될지 참 무섭다”며 “내 평생 굿한 적 없고 나는 무속을 믿지 않는다”고 적었다.

유 전 의원도 페이스북에 “김씨가 녹취록에서 저에 대해 말한 부분은 모두 허위 날조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이어 “저는 굿을 한 적이 없다”면서 “저는 고발 사주를 공작한 적이 없다”고 윤 후보를 공격했다.

윤 후보 측은 홍 의원의 대해선 차가운 반응을 드러냈다. 선대본부 관계자는 “특정인 공천 요구가 드러나면서 홍 의원의 ‘구태 정치인’ 이미지가 강해졌다”면서 “홍 의원이 합류한다고 하더라도 대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