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행 기내서 마스크 거부·탈의 난동… 승객 형량은?

델타항공 여객기. EPA연합뉴스

미국 뉴욕행 여객기에서 마스크 착용을 거부하고 난동을 부린 20대 아일랜드 남성이 최대 20년의 징역형을 받을 처지에 놓였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가디언 등에 따르면 29세의 한 아일랜드 남성은 지난 7일 아일랜드 수도 더블린에서 뉴욕으로 가는 델타항공 여객기에 탑승했다. 축구선수 출신 코치인 그는 플로리다의 축구 아카데미에서 일하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가던 중이었다.

이 남성은 8시간 걸리는 비행 동안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는 승무원의 요구를 수십 차례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승무원을 폭행하고, 빈 음료수 캔을 집어 던지는가 하면 다른 승객의 머리를 때리기도 했다고 외신은 보도했다.

그 뿐만 아니라 그는 이코노미석에서 일등석까지 걸어가 승무원에게 음식에 대해 불평하고, 다시 본인 자리로 안내받는 동안 입고 있던 바지를 내려 승무원과 승객들에게 엉덩이를 보여주기도 했다.

결국 남성은 뉴욕에 도착한 뒤 경찰에 붙잡혔다. FBI는 많은 승객이 그의 행동에 겁을 먹었으며 승무원들은 다른 공항에 먼저 착륙해 그를 내리고 가는 방안까지도 고려했었다고 전했다.

승무원 폭행과 난동 등의 혐의로 기소된 남성은 보석금 2만 달러를 내고 풀려났다. 하지만 미 법무부는 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될 경우 최대 징역 20년형을 선고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