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올해부터 통계청 가계금융복지 조사에 ‘가상자산’ 포함된다


통계청이 올해부터 가계가 보유하고 있는 가상자산 규모를 조사한다.

통계청은 올해부터 한국은행, 금융감독원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가계금융복지조사에 가상자산을 신규 조사 항목으로 추가한다고 23일 밝혔다. 통계청은 가상자산의 정의를 자체적으로 ‘거래소를 통해서 거래되는 가상자산’으로 정했다.

응답자에게 ‘거래소를 통해서 거래되는 가상자산을 보유하고 있는지’를 묻고, 보유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에게는 보유 가상자산의 3월 31일 기준 평가액을 적도록 하는 방식이다. 조사는 전국 2만여 표본 가구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통계청은 당초 올해 가상자산 과세가 시행될 예정이었던 점을 고려해 이번 조사를 준비했다. 여야 합의로 과세 시기가 2023년으로 미뤄졌지만 통계청은 예정대로 가상자산 규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통계 공표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다. 가상자산을 저축·주식·채권 같은 금융자산과 부동산·자동차 등의 실물자산 중 어느 쪽에 포함할지 등도 미정이다.

통계청 임경은 복지통계과장은 “3월 31일 기준으로 보유하고 있는 가상자산의 거래 규모를 조사할 예정”이라며 “어떤 종류의 코인을 갖고 있는지 등은 조사 내용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세종=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