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올스타 ‘춤신춤왕’ 이다현 “다시 진지하게 리그 준비”

현대건설 이다현이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생애 첫 올스타전인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서 선글래스를 끼고 춤을 출 준비를 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프로배구 ‘별들의 잔치’ 올스타전에서 가장 눈에 띈 스타는 현대건설 이다현이었다. 평소 얌전하고 묵묵한 이미지의 이다현(현대건설)이 생애 첫 올스타전에서 반전매력을 발산하며 세리머니 상을 수상했다.

이다현은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서 노우모리 케이타(KB손해보험)와 함께 세리머니 상을 받았다. 케이타는 리그에서도 화려한 세리머니를 펼치는 등 활발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다현의 변신은 반전이었다.

현대건설 이다현이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생애 첫 올스타전인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서 흥겹게 춤을 추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이다현은 이날 선수소개 시작부터 코트 안 경기에서까지 화려한 춤과 표정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도쿄올림픽 예선과 코로나19 확산으로 3년 만에 열린 올스타전을 찾은 배구팬들에게도 큰 웃음을 줬다.

이다현은 세리머니상 수상 후 인터뷰에서 “(세리머니상을) 좀 노리긴 했다”며 “저희(이다현과 정지윤)가 나이가 가장 어리다보니 같은 팀 언니들도 재밌게 해보라고 해서 ‘이왕 하는 거 제대로 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평소 이미지와 많이 달랐다는 평가에 “오늘은 팬들도 많이 오셔서 놀라게 하는 걸 목표로 삼았다”고 웃으며 답했다.

현대건설 이다현(오른쪽부터) 강성형 감독, 정지윤이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서 득점 후 춤을 추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이다현은 소속팀 동료 정지윤, 강성형 감독과 함께 합동으로 춤을 추며 이색 볼거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이다현은 “처음에는 감독님이 절대 안 한다고 하셨는데 ‘이미 (주최측에) 노래 보내놔서 무조건 해야 한다’고 해서 같이 준비했다”며 “아까 감독님이 식사도 제대로 못하셨다”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감독님이 제가 득점을 해야 춤을 춘다면서 작전타임 때 ‘너(이다현) 안 넣을 거야’라고 하셔서 제가 그냥 들어갔다”며 “(나중에 보니) 감독님이 혼자 제일 신난 것 같다”고 웃었다. 그러면서 “저희가 14연승을 하게 되면 팬들 앞에서 또 춤을 준비하겠다고 하셔서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다현은 올스타전을 마치고 25일부터 다시 팀 훈련을 시작한다. 현대건설은 4라운드까지 단 1패만 하면서 압도적인 1위를 질주하고 있다. 이다현은 “분위기가 좋다. 이 흐름을 이어가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시 진지한 모습으로 경기 를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광주=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