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근혜 전 대통령, 퇴원 더 늦춰질 듯…“회복 더뎌”

박근혜 전 대통령이 특별사면으로 석방된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앞에 박 전 대통령의 쾌유를 기원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말 특별사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퇴원 일정이 당초 알려진 2월 초보다 늦춰질 전망이다.

23일 연합뉴스는 박 전 대통령이 이르면 2월 2일쯤 삼성서울병원에서 퇴원할 예정이었으나, 건강 회복 속도가 더뎌 퇴원 시점이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박 전 대통령은 서울구치소 수감 생활 중 건강이 나빠져 지난해 11월 22일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했다. 당시 한 달간 치료받을 예정이었으나 6주 이상 입원치료가 필요하다는 전문의 소견을 받았고, 입원 중이었던 지난달 31일 특별사면으로 석방됐다.

현재 박 전 대통령 정확한 퇴원 시점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특별사면이 발표된 지난달 24일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신병 치료에 전념해서 빠른 시일 내에 국민 여러분께 직접 감사 인사를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