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편도 영적 끼… 그래서 저랑 연결” 김건희 녹취 추가

‘영빈관으로 옮겨야 된다던데’ 묻자 “응, 옮길거야”
“난 인터뷰 안 돼. 나는 후보고. 차라리 오빠한테 물어라”

지난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가 23일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 서울의소리 등을 통해 추가 공개됐다.

앞서 법원이 사생활에 국한된 발언과 타인 간 비공개 대화 등 2가지를 뺀 나머지 내용은 방영하도록 허용하면서 MBC ‘스트레이트’를 통해 나오지 않은 녹취가 다수 드러났다. 이들 유튜브 채널은 MBC에서 공개되지 않은 10여건의 추가 녹취록과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김씨는 서울의소리 직원 이명수씨가 통화에서 ‘내가 아는 도사 중 총장님이 대통령이 된다고 하더라고. 근데 그 사람이 청와대 들어가자마자 영빈관으로(을) 옮겨야 된다고 하더라고’ 말하자 “응 옮길 거야”라고 대답했다.

김씨는 ‘옮길 거예요?’라는 이 기자의 추가 물음에 “응”이라고 재차 답했다. 청와대 관내에 있는 영빈관은 100명 이상이 참석하는 대규모 회의나 외국 귀빈을 맞이하는 등의 행사를 위한 건물로 쓰인다.

MBC 스트레이트 화면 캡처

김씨의 ‘영적’ 발언도 추가 공개됐다. 이들 유튜브 채널은 “우리 남편(윤 후보)도 약간 그런 영적인 끼가 있거든요. 그래서 저랑 그게 연결이 된 거야”라는 김씨의 발언을 공개했다.

김씨는 ‘무정스님’을 언급하면서 “그분이 너는 석열이하고 맞는다고 했고”라고도 발언했다. 그는 “스님이 우리 남편 20대 때 만났다. (남편이) 계속 사법고시에 떨어져서 한국은행 취직하려고 하니까 너는 3년 더 해야 한다고 해서 붙더라. 검사할 생각도 없었는데, 너는 검사 팔자다 해서 됐다. 그분은 점쟁이 이런 게 아니라 혼자 도 닦는 분”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또 조남욱 삼부토건 전 회장과 관련해 “저는 삼부 회장님 하고는 되게 오랫동안 우리 가족하고 같이 친하게 지냈고, 우리 그런 가족(같은) 사이”라고 했다.

김씨는 이씨의 인터뷰 요청에는 “나는 인터뷰하면 안 된다니까 나는. 나는 지금 어쨌든 ‘후보’고 (인터뷰)하면 안 되고 차라리 명수씨 우리 오빠를 만나서 한번 물어봐요. 그런 거”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양재택 전 검사 부인에게 김씨의 모친이 송금했다는 말이 나온다’는 이 기자의 말에 “아 그때? (양 전 검사) 애들 유학가서? 그때 보냈는데 뭐죠? 우리가 돌아가면서 되게 친하게 지냈어요. 사모님하고도. 사모님한테 송금해준 거죠”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김씨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관련해서는 “권오수 회장하고도 벌써 20년이에요”(7월 20일)라고 발언했다. 또 이 기자가 제보할 내용이 있다고 말하자 “내가 한동훈(검사)이한테 전달하라 그럴게”(12월 2일)라고 언급했다.

또 “박근혜(전 대통령)를 우리가 다 구속했잖아요, 이명박 다”(7월 21일), “일반 사람들은 바보들이라고 그랬잖아”(11월 4일)라고 말한 내용도 이들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