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석희 아들 ‘음서제’ 논란…MBC “부모 정보 알 수 없다”

JTBC 뉴스룸 화면 캡처

“면접 과정에서 부모 인적 사항 알 수 없다. 관심사도 아니다.”

손석희 JTBC 사장의 아들 손모씨가 최근 MBC 경력기자 채용 시험에 합격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내 일각에서 문제 제기가 나오자 MBC 측이 아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MBC는 23일 손씨의 입사가 ‘현대판 음서제’라는 제3노조의 주장에 대해 손씨의 합격 사실을 확인하면서 “제3노조의 근거 없는 허위 주장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적극 반박했다.

MBC는 “신입·경력 사원 채용은 공정한 절차를 거쳐 진행하고 있다”며 “면접 과정에서 부모에 관한 인적 정보가 일절 제시되지 않아 누구인지 알 수도 없고 관심사도 아니다”라고 제3노조 측의 문제 제기를 일축했다.

앞서 제3노조는 성명을 통해 “사내에서 ‘현대판 음서제’ ‘노동귀족의 세습’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3노조는 손씨가 경제신문 출신이라는 점을 언급하며 “경력기자는 곧바로 방송에 투입되기 때문에 방송기자를 주로 뽑고, 경제신문 출신을 채용하는 경우는 드물다”고 했다. 또 “손씨가 뚜렷한 특종기사를 여럿 발굴하는 등 능력을 검증받은 일도 없다”고 했다.

제3노조는 손석희 사장이 MBC 노조 간부 출신인 점과 현 박성제 MBC 사장이 노조위원장 출신인 점을 짚으면서 “손씨의 입사 과정에 아버지의 연줄이 그림자처럼 따라다녔다는 입방아에 오를 수 있다”며 “손 기자를 탈락시켜야 한다”고 압박했다.

MBC는 이에 “손씨의 경우 평기자 중심의 실무면접에서 면접위원 전원으로부터 최고 점수를 받는 등 탁월한 성적을 받았다”며 “단독기사로 보인 취재력 등 업무 현장에서 그를 접한 동료 기자들의 평판도 훌륭했다”고 반박했다. 또 “경력기자 채용에서 신문기자 출신이 입사한 경우는 일일이 사례를 들 수 없을 정도로 많다”고 덧붙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