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현준 효성 회장 “전남에 1조 투자, 그린에너지 중심 만들 것”

효성이 24일 전남 무안 전남도청에서 효성 조현준 회장(사진 오른쪽), 김영록 전남도지사(사진 왼쪽)가 참석한 가운데, 전남도와 국내 최대 그린수소 생산을 위해 ‘그린수소산업 육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효성 제공

효성이 호남 지역을 미래사업의 전초 기지로 키운다. 전북에 첨단소재 대규모 생산공장을 건립하는 데 이어 전남에 그린에너지 산업의 핵심 기반설비를 구축한다.

효성은 24일 전남도와 ‘그린수소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효성은 전남도가 신안 앞바다에 설치하려는 해상 풍력발전으로 30만여명의 고용 창출과 그린수소 20만t 생산에 앞장서기로 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협약식에서 “수소 사업을 비롯해 중전기기,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쌓아온 효성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총동원해 해상 풍력발전 단지 조성사업 성공에 힘을 보탤 것”이라며 “전남을 대한민국 그린에너지 산업의 중심으로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효성은 중장기적으로 총 1조원을 투자해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그린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풍력발전으로 만든 전기를 이용해 물을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방식이다.

올해부터 국내 최대 규모인 10㎿급 수전해 설비 구축에 나선다. 효성은 향후 그린수소 생산량을 연산 20만t까지 늘릴 예정이다. 그린수소는 서울·수도권, 울산, 창원, 부산 등 주요 산업단지 집중지역에 공급한다. 일본 등 일부 국가로 수출도 기대하고 있다.

그린수소의 저장·활용을 위해 연산 1만t 규모의 액화수소 플랜트 2곳도 세운다. 액화수소 충전소를 전남의 주요 지역 9곳에 설치하기로 했다. 액화수소의 해상 운송을 추진하는 등 그린수소 산업의 수직계열화를 완성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전남의 산업공단에서 발생되는 부생수소에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CCUS) 기술을 적용해 블루수소 생산·활용 사업을 추진한다.


효성이 그린수소 생산을 본격화하면 2031년까지 약 11만명의 고용을 유발해 전북과 함께 호남 지역경제 활성화의 촉진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효성은 그린수소 생산설비에 들어갈 전력을 생산하는 재생에너지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 전남도의 해상 풍력발전 계획에 따라 2023년까지 전남에 해상 풍력발전 조립공장을 착공한다. 해상 풍력발전에 따른 전력망 구축 사업에도 적극 참여한다. 해상 풍력발전, 태양광발전 등으로 만들어진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저장하기 위한 무효전력 보상장치(STATCOM), 에너지 저장장치(ESS) 시스템 등도 대대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한편, 효성은 2019년 전북 전주에 총 1조원을 투자해 2028년까지 단일 규모로 세계 최대인 연산 2만4000t의 탄소섬유 공장을 세우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