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송영길 尹겨냥, “범죄가족단에게 나라 맡길 순 없어”

“무속 의존하는데 어떻게 국정 맡길지 걱정”
“최순실 국정농단을 보면서 경각심 가져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오전 경남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어떻게 만들어놓은 민주주의이고 경제발전인데, 범죄가족단 혐의를 받는 사람에게 나라를 맡길 수 없다”고 밝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무속인 논란’과 부인 김건희씨를 둘러싼 의혹을 동시에 부각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송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컨벤션센터 301호 회의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남대전환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하며 “더구나 무속에 의존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국정을 맡길지 심히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상 윤 후보의 지지율을 볼 때마다 민주당이 반성한다는 표현을 쓰고 있다”며 “윤석열은 우리 정부에서 검찰총장에 임명돼 정치적으로 성장한 사람인데, 인사청문회에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관련 거짓말이 드러났는데도 제대로 검증하지 않고 통과시킨 데 대해 반성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는 지방선거를 위해서도 절대 우리가 이겨야 할 선거”라며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보면서 다시 한번 경각심을 가지고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서 반드시 (승리하자)”라고 힘줘 말했다.

윤 후보의 부산·경남 공약과 관련해선 “그 공약들은 실질적으로 집행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며 “이재명 후보를 당선시켜준다면 강한 추진력으로 뒷받침해서 부울경(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 비전을 완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후보는 부산 표심을 잡기 위해 북항 재개발 완성, KDB산업은행 이전, 부울경 GTX 건설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