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지율 정체’ 李 큰절 이어 측근들 “임명직 안 맡겠다” 선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최측근 그룹인 이른바 ‘7인회’가 24일 “국민이 선택해주실 이재명정부에서 일체의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는 대국민 약속을 선언했다.

7인회는 이재명계 좌장 정성호 의원을 비롯해 김병욱, 김남국, 김영진, 문진석, 임종성 의원과 이규민 전 의원 등으로 오랜 기간 이 후보와 긴밀한 관계를 맺어온 인사들이다.

7인회 의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후보의 최측근으로 분류돼 소위 7인회로 불리는 저희부터 기득권을 내려놓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이 전 의원을 제외한 6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향후 5년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지게 될 대통령 선거가 50일도 채 남지 않았지만 여야를 불문하고 차기 정부 내각과 보궐·지방선거의 빈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권력 다툼을 벌이는 부끄러운 모습에 국민은 실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선택을 받기도 전에 이미 정권을 가져온 양 오만한 모습에 눈살이 찌푸려진다. 정당 혁신과 정치 개혁을 부르짖는 민주당으로서 한없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정부에서도 보은 인사, 회전문 인사, 진영 인사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했다. 앞으로 국민이 선택해주실 이재명정부는 달라야 한다”며 “과거 우리 정부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다시 돌아오고, 대선 승리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능력에 대한 검증 없이 국정운영의 세력이 돼서는 결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새로 꾸려질 이재명정부는 ‘완전히 새로운 세력’으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경제와 사회를 대전환하는 대한민국 5년의 미래를 계획해야 한다”며 “보수·진보의 진영을 넘어, 내편·네편 편가르기를 넘어, 지역을 넘어, 오직 능력과 성실함을 기준으로 선택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 한 분 한 분을 위해 직접 발로 뛰고 가슴으로 공감하며 머리로 고민하는 이 후보가 소위 측근이라 불리는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그들만의 국정 운영을 하게 되는 모습을 국민 누구도 원치 않으시리라 믿는다”면서 “국민 여러분께서 기대하시는 새로운 민주당의 모습에 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계파와 가치를 넘어 널리 인재를 등용하고 완전히 새로운 집권세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준비하자. 우리 당이 공정의 가치를 되찾고 내로남불이라는 오명을 버릴 수 있도록 의원님들을 포함한 모든 분이 함께 해 나아가야 한다”며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한 국회의원들부터 솔선수범하고 낮은 곳에서부터 다시 시작하겠다”고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정책 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경기도에 지역구를 둔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앞으로 더 잘하겠다는 뜻으로 큰절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이날 오전 이 후보는 경기도 공약 발표에 앞서 “민주당 정치인들이 나름 노력했지만 부족함에 대해 사과드리고, 아니 사죄드린다”며 ‘깜짝’ 큰절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갖기 전 “민주당이 앞으로 더 잘하겠다. 앞으로 더 잘하겠다는 다짐으로 신년을 맞이해서 예정에 없이 큰절을 드리게 됐다”며 무릎을 꿇고 인사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