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의철, 이정민 교수 올해 아산의학상 영예

15회 아산의학상 수상자인 KAIST 신의철(왼쪽), 서울대의대 이정민 교수. 아산사회복지재단 제공

신의철(50)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와 이정민(55) 서울대의대 영상의학교실 교수가 올해 아산의학상을 받는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두 사람을 각각 15회 아산의학상 기초의학 부문, 임상의학 부문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신 교수는 지난 20년간 A·B·C형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반응을 연구하며 감염성 질환의 치료 방향을 제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반응 특성 및 기전도 체계적으로 규명했다. 면역세포로부터 분비되는 특정 면역조절 물질의 과잉 분비(사이토카인 폭풍)가 코로나19의 중증 진행에 관여한다는 사실을 세계 처음 보고하기도 했다.

이 교수는 간암을 진단할 때 ‘간세포 특이 조영제’를 이용한 자기공명영상(MRI) 검사가 기존의 전산화단층촬영(CT) 검사보다 더 정확하다는 사실을 밝혀내 간암 진단 국제가이드라인이 재정립되도록 하는 등 간암 조기 진단율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

재단은 또 만40세 이하 의과학자에게 주는 젊은의학자 부문 수상자로 김성연(37) 서울대 화학부 교수와 서종현(37) 울산대의대 영상의학교실 교수를 선정했다.
젊은의학자상 수상자인 서울대 김성연, 울산대의대 서종현 교수.

기초와 임상의학 부문 수상자에게는 각 3억원, 젊은의학자 부문 수상자에게는 각 5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3월 21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다.
아산의학상은 기초 및 임상의학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룬 의과학자를 격려하기 위해 2008년 제정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