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 중소기업·소상공인 자금난 해소 7900억원 지원


부산시는 시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7908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풀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자금지원 규모는 중소기업 정책자금 3408억원과 소상공인 경영안정화 자금 4500억원 등 총 7908억원이다,

중소기업 정책자금으로는 운전(경영)자금 3000억원, 공장 매입 등 시설자금 400억원, 창업특례자금 8억원 등 총 3408억원을 지원하며, 14개 시중은행에서 신청하면 된다.

운전자금은 기업당 4억원 한도로 대출금리의 1~1.5% 이차보전을 시행한다. 시설자금은 기업당 15억원 한도로 연 3.3% 고정금리의 0.8~1.1% 이차보전을 지원하며, 자금 중 100억원은 연 1.9% 고정금리로 연 15억원 한도로 대출된다. 창업특례자금은 1억원 한도로 연 1.5% 고정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다.

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충격을 완화하고자 올 상반기 만기도래 예정인 중소기업 633개사의 운전자금 1415억원의 대출만기를 6개월 연장하고, 연장 기간 동안 1.0~1.5% 상당의 추가 이차보전도 지원한다.

소상공인 경영 안전화 자금은 정부자금과 연계해 ‘희망대출플러스 특례보증’ 2500억원과 ‘소상공인 3無(무) 플러스 특별자금’ 2000억원 등 총 4500억원의 규모로 지원한다. 이 자금은 개인 신용에 따른 대출한도와 상관없이 신청 가능하며 중저신용자(2~5등급)는 두 자금 모두 신청할 수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환경이 나빠졌고 최근 기준금리 인상으로 유동성 위기까지 겪는 힘든 상황에서 지원자금이 경영 안정화와 설 명절을 앞두고 자금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