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독도 그림’ 설 선물 반송한 日…서경덕 “분쟁지역 만들려는 ‘꼼수’”

청와대가 주한 일본대사관에 보낸 설 선물 포장 겉면. 연합뉴스

주한 일본대사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 상자에 독도가 그려졌다는 이유로 반송하고 항의한 것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는 독도를 국제 분쟁지역으로 만들기 위한 꼼수 전략”이라고 비판했다.

주한 일본대사관은 지난 21일 청와대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 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 상자를 반송하면서 “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했다.

서 교수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 측의 이 같은 행동이 “명백한 ‘영토 도발’이자 독도를 국제 분쟁지역으로 만들기 위한 ‘꼼수’ 전략”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지난 17일 정기국회 외교연설에서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 고유 영토”라고 억지 주장을 반복한 사실, 남태평양의 섬나라 통가 인근 해저 화산이 폭발하자 일본 기상청이 쓰나미 경보를 내려면서 홈페이지에서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한 사실 등을 일본의 또 다른 ‘꼼수 전략’의 예로 들었다.

서 교수는 “이러한 일본 정부의 꼼수에 휘말리지 않으려면 ‘문화관광 콘텐츠’를 활용해 대외적으로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세계인들이 ‘K-콘텐츠’에 큰 관심이 있기에 독도를 문화적으로 자연스럽게 소개하고, 독도 관광을 더 활성화해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이는 일본은 절대로 할 수 없는 일들로, 실효 지배하는 우리가 독도에서 문화콘텐츠를 꾸준히 만들어나가자”고 덧붙였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