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벅 이어 투썸플레이스마저…아메리카노 4100→4500원

가격인상, 9년 5개월 만
“원두 시세 급등, 우유 가격 인상”


투썸플레이스가 오는 27일부터 일부 음료의 가격을 인상한다. 가격 인상은 2012년 8월 이후 9년 5개월 만이다.

24일 투썸플레이스에 따르면 아메리카노·카페라테는 400원, 캐러멜 마키아토는 300원, 프라페는 200원, 쉐이크는 100원 오르는 등 54종의 커피·음료 중 21종의 가격이 인상된다.

투썸플레이스 관계자는 “최근 원두, 우유 등 원가 압박이 더는 감내하기 어려운 수준을 넘었기에 부득이하게 가격 인상을 진행하게 됐다”며 “멤버십 혜택 및 개인 컵 사용 확대 캠페인 등을 통해 고객 서비스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투썸플레이스는 CJ그룹이 설립했지만 현재 외국계 글로벌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칼라일그룹이 경영권을 가지고 있다.

앞서 스타벅스코리아도 지난 13일부터 일부 음료의 가격을 올렸다. 스타벅스의 가격 인상은 2014년 7월 이후 약 7년 6개월 만이다.

구체적으로 아메리카노·카페라떼·카푸치노 등 23종은 400원, 카라멜 마키아또·돌체 라떼·더블 샷 등 15종은 300원, 프라푸치노 등 7종은 200원, 돌체 블랙 밀크티 1종은 100원이 각각 인상됐다.

아메리카노는 기존 4100원에서 4500원, 카페 라떼와 카푸치노는 기존 4600원에서 5000원으로 인상됐다. 카라멜 마키아또와 돌체 라떼도 기존 5600원에서 6000원으로 가격이 올랐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