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우주청 경남 설립” 두고 대전지역 반발 격화

허태정 대전시장이 24일 영상으로 진행된 주간업무회의에서 우주청 관련 언급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최근 경남에 ‘우주청’을 설립하겠다고 언급해 논란이 발생한 가운데 대전시를 비롯한 지역 정치권의 반발이 격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4일 영상회의로 진행된 주간업무회의에서 “야당 대선후보가 대전에 와서 우주청 설립에 대해서는 말도 없고 ‘다른 지역에 주겠다’고 하는 것은 대전은 물론 충청권이 가만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허 시장은 우주청 설립을 대전이 처음 제안했고, 이를 신설하기 위한 인프라·당위성이 모두 대전에 있음에도 윤 후보가 다른 지역을 언급한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전에는 우주산업 관련 연구개발(R&D) 핵심기반과 이에 필요한 실증화시설, 관련기업 등이 모여 있다”며 “정부방침도 앞으로 부처는 세종으로, 청 단위 기관은 대전으로 분리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산업생산지역에 관련 청을 두겠다는 발상은 도대체 어떤 정부정책에 기조를 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허 시장은 대전에 우주청을 설립할 수 있도록 정부 및 각 당에게 보다 명확하게 전달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대전은 우주국방 혁신클러스터 조성 등 향후 우주관련 특화사업을 성공시킬 최적지”라며 “우주청은 반드시 대전에 설립돼야함을 각 당과 정부에 정확히 건의하고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선대위도 “우주청은 흥정 대상이 아니다”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선대위는 전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윤 후보의 우주청 경남 설립 공약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윤 후보는 지난 21일 대전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항공우주청은 경남으로 가야는 것이 맞고, 대신에 대전에는 세종으로 이전한 중소벤처기업부 자리에 방사청을 이전하겠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며 “윤 후보의 ‘배째라’식 태도에 실망을 넘어 절망을 느낀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전은 우주 산업 관련 생태계와 국방기술 등 세계적인 첨단연구와 인재양성 역량을 갖춘 최적지”라며 “핵심연구와 기술, 관련 산업, 행정기관이 모여 있는 만큼 대전에 항공우주청을 설립해야 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항공관련 제조·생산시설이 있다는 이유로 우주청을 경남에 설치하는 것은 우주개발을 도외시하는 근시안적 시각이라고도 이들은 주장했다.

선대위는 “선심 쓰듯 ‘방위사업청이나 받고 떨어지라’는 투로 대전시민을 우롱한 것은 참을 수 없다”며 “지금이라도 항공우주청의 경남설립 공약을 폐기하고 대전시민의 열망을 무참히 짓밟은 것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우주청과 방사청을 모두 대전으로 끌고 오면 좋겠지만 국가 균형발전 측면에서 살펴봐야 한다”며 “대전은 우주항공 원천기술을 활용해 국방산업을 육성하고, 경남은 우주항공 민간분야를 지원하는 투트랙 방식으로 우주항공 기술과 산업을 이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역시 경남에 우주전략본부를 설치해 우주산업 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고 공약했다”며 “대책 없는 정치공세만 펼칠 게 아니고 이 후보에게 대전을 위한 공약을 요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