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 ‘오스템’, 1414억원 회수 전망… 거래소 결정은?

2215억원 가운데 1414억원 회수 전망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 가능성 무게

서울 강서구 오스템임플란트 본사. 연합뉴스

직원의 횡령으로 이달 초 거래가 정지된 오스템임플란트의 피해액 중 1414억원이 회수될 전망이다. 경찰은 피해 보전에 주력하는 동시에 공범 여부 등을 계속 수사 중이다. 한국거래소의 스템임플란트가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결정도 앞두고 있어 상장폐지 절차를 밟을지 여부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24일 기자간담회에서 “피의자는 14일 검찰에 송치했고, 횡령 총액이 처음보다 수사 과정에서 많이 늘어나 총 2215억원이 됐다. 그 중 1414억원을 회수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금괴는 전부 추징했고 일부는 몰수보전을 했다. 공범 가담 여부와 횡령 금액 사용 여부도 계속 수사 중”이라고 했다.

지난 14일 기준 몰수 추징 보전액은 현재까지 394억원이다. 피해자가 반환한 게 335억원, 압수한 금괴가 851kg으로 현금가 681억원 상당, 압수한 현금이 4억원 정도다. 나머지는 주식 투자로 인한 손실로 계산되며 나머지 39억원은 추적 중이다.

한국거래소는 이날 오스템임플란트에 대해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해당하는지를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오스템임플란트는 횡령 사건으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사유가 발생, 지난 3일부터 주식거래가 정지됐다.

만일 거래소가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단하면 거래는 다음 날(25일)부터 재개된다. 하지만 심사 대상에 오르면 오스템임플란트의 거래 정지는 장기화할 수밖에 없다. 횡령 규모가 작지 않은 만큼 오스템임플란트가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오를 것이라는 시각이 많다.

오스템임플란트가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 되면 거래소 기업심사위원회의 심의 대상에 오른다. 기심위는 기업들의 상장폐지 여부를 심의·의결하는 곳으로 회사의 상황에 따라 상장 유지, 상장폐지 혹은 개선 기간 부여를 결정한다. 기심위 결정은 법원으로 치면 2심 판결에 해당한다. 기심위에서 상장 유지가 결정되면 바로 거래를 재개할 수 있지만 개선기간을 부여받으면 최소 6개월에서 1년 정도 거래가 묶인다.

만일 기심위가 상장폐지 결정하면 오스템임플란트는 코스닥시장위원회로 다시 넘어가 심의를 받게 된다. 코스닥시장위원회는 여기서 상장폐지나 1년 이하 개선 기간 부여 등을 결정할 수 있다. 코스닥시장위원회에서 상장폐지가 최종 결정되면 오스템임플란트는 7영업일 간 정리매매 이후 증시에서 퇴출된다.

사안이 중대한 만큼 발표 시기가 15영업일 후로 미뤄질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이 경우 오스템임플란트가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해당하는 지 여부는 내달 중순 이후에 나올 전망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