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日의 한국 평가 ‘긍정>부정’ 첫 역전… 韓 긍정 이미지 요인 1위는 문화

한국에 대한 전반적 이미지 '긍정 평가' 비율(단위: %)

외국인 10명 중 8명은 한국에 대한 국가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이 발표한 ‘2021 국가이미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외국인이 본 한국에 대한 전반적인 국가 이미지는 긍정 평가가 80.5%로 전년(78.1%)보다 2.4%포인트 상승했다.

한국에 대한 긍정 이미지는 아시아, 중남미, 중동·아프리카 국가에서 높게 나타났으며 유럽이 낮은 편이었다. 국가별로는 베트남(95%), 터키(92.2%), 필리핀(92%), 태국(90.8%) 등 7개 국가에서 10명 중 9명 이상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국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보는 비중이 가장 낮은 일본의 경우에도 긍정 평가(35%)가 2018년 조사 이래 처음으로 부정 평가(26.6%)보다 높게 나타났다. 중국의 한국 긍정 이미지는 68.6%로 전년보다 3.8% 증가했다.

한국의 긍정 이미지 영향 1순위 요인(단위: %)

한국에 대한 긍정 이미지 요인으로는 K팝과 영화, 문학 등 현대문화(22.9%)가 1순위로 꼽혔으며, 제품·브랜드(13.2%), 경제수준(10.2%), 문화유산(9.5%)이 뒤를 이었다. 국민성(8.6%)과 교육·복지·의료 등 사회시스템(7.8%), 민주주의·대통령 등 정치상황(6.2%)을 꼽은 비율이 전년에 비해 크게 증가한 것도 주목된다.

한국에 대한 관심을 묻는 8개 문항 중 ‘예’라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은 건 ‘한국 전통문화 체험 희망’(83.4%)이었고, ‘한국 방문 희망’(81.1%), ‘한국인과 친구 희망’(76.6%)이 뒤를 이었다. ‘한국어(한글) 학습 희망’(54.5%)도 전년보다 8.7%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로는 젊은 세대(10대~30대)에서 특히 관심도가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9월 1~29일 우리나라를 포함한 24개국 만16세 이상 1만25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