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동규, 이재명에 보고하지 않고 저지른 배임 유력”


윤정수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대장동개발 로비·특혜 의혹사건과 관련 “섣불리 배임의 가능성을 아예 부정한 것도 문제이지만, 증거와 정황에 입각하지 않고 정치적인 목적으로 배임의 윗선(?)을 단정하는 것도 문제”라며 “유동규 전 공사 기획본부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당시 성남시장)에게 보고하지 않고 저지른 배임이 유력하다”고 소신을 피력했다.

윤 전 사장은 25일 출간하는 자신의 책 ‘대장동을 말한다’를 통해 “대장동 사건에 대해 쏟아진 정보들의 조각을 맞춰 정리함으로써 대장동의 진실을 알리는 데 목적이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윤 전 사장은 이 책에서 대장동 사업의 진행 과정을 설명한 뒤 이 후보의 사업 관여 의혹의 근거로 언론에 보도된 ‘성남시 이재명 시장 사업결재 내역’을 나열하고 이를 인허가권자의 당연한 업무라며 “초과이익 환수 등 논란이 된 대장동 사업협약 체결 관련 공식 결재문서가 없다는 것이 확인된 셈”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해당 문서들은 2013년 3월∼2016년 11월 결재된 것으로 '대장동·1공단 결합 도시개발사업 위·수탁 운영계획 보고’ ‘대장동·1공단 결합 도시개발사업 용역비 환수 계획 검토 보고’ 등이다.

윤 전 사장은 유 전 본부장이 성남도개공 전체 조직을 장악했고 이 후보에게 연결되는 보고 채널을 독점했기 때문에 다른 계통을 통한 보고는 거의 없었다고 봐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유 전 본부장이 별도로 보고하지 않고 배임을 숨긴다면, 이 후보도 파악할 방법이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2017년 6월 대장동 사업부지 북측 터널 공사와 배수지 신설 비용, 제1공단 공원 지하주차장 확대 비용으로 1120억원을 민간사업자에게 추가 부담시켰는데 이 후보가 유 전 본부장 배임의 윗선이라면 이런 상황과는 전혀 맞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윤 전 사장은 “대장동 사업 진행 내용 등을 종합하면 유 전 본부장이 이 후보에게 보고하지 않고 저지른 배임이 유력하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된다”며 “다른 강력한 증거가 나타나지 않는 한 더 이상 배임의 윗선(?)을 찾아내기가 어렵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고 했다.

윤 전 사장은 “2018년 사장으로 취임하면서 직원들에게 들은 바로는 당시 대장동 사업은 성남시 사업부서보다는 성남도개공이 주도권을 잡고 추진했다는 게 공통된 의견이었다”며 “이 후보가 성남시 도시관리사업단에 지시하면 여기서 계획을 짜고 이어 성남도개공에서 실행하는 구조가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 전 사장은 지난해 11월 초 퇴임 직전 성남도시공 자체 조사 결과를 토대로 ‘판교대장 도시개발사업 대응방안에 대한 보고서’를 내고 유 전 본부장과 화천대유자산관리 등 민간사업자가 업무상 배임의 공범으로 판단된다며 부당이득 1793억원을 환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2018년 11월 취임한 윤 전 시장은 2020년 12월 은수미 시장이 성실의무 위반과 명예훼손 등을 이유로 자신을 해임하자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내 지난해 1월 법원의 인용 결정을 받고 업무에 복귀한 데 이어 같은 해 8월 본안소송에서도 승소했다.

성남=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