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팬데믹 시대 교회는 상황에 따라 변화해야”

서울신대 웨슬리신학연구소 정기 신학 세미나

오광석(둘째 줄 맨 오른쪽) 감신대 교수가 최근 서울신대 웨슬리신학연구소가 줌으로 개최한 정기 신학 세미나에서 발제하고 있다. 웨슬리신학연구소 제공


서울신대 웨슬리신학연구소(소장 김성원 교수)가 최근 줌으로 정기 신학 세미나를 열고 ‘포스트코로나시대의 웨슬리안 교회론’에 대해 논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오광석 안양감리교회 목사가 주 강사로 나서 참석자들과 함께 존 웨슬리의 신학을 현재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오 목사는 “웨슬리는 설교와 성례뿐만 아니라 환자들을 위한 병원과 아이들을 위한 학교, 과부와 고아를 위한 주거시설을 설립하는 등 전도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다”면서 “웨슬리의 교회론을 살펴보면 교회의 형태는 시대와 상황에 따라 변화할 수 있으며, 교회는 상황에 적절한 수단을 통해 하나님의 은혜, 현존, 능력을 경험하는 장소가 돼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날 교회는 웨슬리가 실천했던 경건과 자비의 행위를 실천해야 한다. 온라인 매체를 활용한 예배를 은혜의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위기 가운데 있는 빈곤층 사람들을 돕는 데도 앞장 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성욱 서울신대 교수는 논찬을 통해 “코로나 상황에서 목회자들이 온라인 예배에 집중하면서 웨슬리의 야외설교, 즉석 기도, 평신도 설교사역 등을 적극적으로 성찰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며 “웨슬리라면 가정에서 구성원끼리 애찬을 하고 자녀들에게 성경 읽기와 기도훈련, 그리고 신앙고백서를 통한 기초적인 교리교육을 실시했을 것이다. 지금이라도 웨슬리의 교회론을 각 목회 현장에 적용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승대 은평성결교회 목사도 “우리가 본질로 돌아가서 예배 말씀과 기도에 집중하고 주님과 인격적 만남에 힘을 기울이면 이 팬데믹 상황을 뚫고 나갈 수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박용미 기자 m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