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이노, 임협 타결·협력사 상생기금 35.7억 전달

임금교섭 조인식 후 SK이노베이션 김준 부회장(오른쪽)과 이성훈 노조위원장(왼쪽)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 노사는 24일 2022년 임금협상을 마치고 조인식을 가졌다. 또 ‘2022 SK이노베이션 협력사 상생기금 전달식’을 갖고 총 35억7000만원을 협력사에 전달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13일 노사 임금교섭 상견례 자리에서 곧바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이어 20일 조합원 대상 찬반투표에서 참여 조합원 87.3%의 찬성으로 타결했다.

2017년 SK이노베이션 노사는 임금인상률을 전년도 소비자물가지수(한국은행 발표)에 연동하기로 합의했고, 이에 따라 올해 임금인상율도 전년도 소비자물가지수인 2.5%로 확정됐다.

상생기금 35억7000만원은 명절을 앞두고 회사의 성장∙발전에 노력해준 71개 협력사 직원 5292명에게 전달됐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까지 5년간 총 126억3000만원을 협력사의 2만8000여 직원에게 줬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